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펜션 주인의 단상(斷想)

by 눌산 2013. 8. 19.












이즈음, 세상에는 두 종류의 사람이 있다.
펜션 주인과 펜션을 찾는 손님이다.
펜션 손님은 휴가가 끝이고,
펜션 주인에게는 휴가의 시작이니 그렇다.
아니면 말고다.
거울 한 번 제대로 보지 못할 정도로 지난 한 달을 정신없이 보냈던 펜션 주인에게,
휴가 시즌의 끝은 무주건 신나는 일이니까.


오늘 아침에는, '아침'이 보였다.
보이지 않던 것들이 보이고,
그동안 멈추어 있던 생각들이 떠오르기 시작했다.


저 녀석들도 휴가시즌이 끝난 걸 아나?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이 온다.  (1) 2013.08.22
다롱이의 개인기  (2) 2013.08.20
펜션 주인의 단상(斷想)  (4) 2013.08.19
참, 오묘한 세상이야  (4) 2013.08.15
펜션 고양이 피서법  (2) 2013.08.14
물한계곡 아이들  (2) 2013.08.13

댓글4

  • 이지원 2013.08.20 00:17

    거울도 안보는 남자, 눌산님!
    바쁘게 보내신 한달동안
    음~ 돈 많이 버셨어요? ^^
    그 집앞 지나노라면... 카페에서 커피 한 잔 사실 수 있을정도로요!
    답글

  • min17058 2013.08.29 14:05

    언젠간 꼬옥 사랑스렁 두냥이들을 보러 가겠습니다~^^ 눌산님의 선물도 사가지고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