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무주는 지금, 눈...

by 눌산 2013. 11. 27.
728x90
반응형










이제, 겨울 시작이다.
새벽부터 내리던 진눈깨비가 함박눈으로 바꾸었다.

좋다!
싫다?

이 눈 다 나혼자 치워야 되잖아.
뭐, 어찌되겠지...


이 녀석! 아직도 안떠났네.
떠나는 가을이 아쉬웠구나?



아침부터 등산객들이 몰려 온다.
첫 눈 산행에 대한 기대반 우려반.
하지만 수고한 만큼의 댓가는 돌아온다.
자연의 법칙 아닌가.



코 앞에 커피집이 있는 것도 좋네.
사진부터 찍고 아메리카노 마시러 간다.






유일하게 남은 단풍나무 한 그루.
보기에는 좋지만,
다 때가 있는 법.
떠날 때를 알아야지.
그러다 얼어 죽는다.



언제나 봄날 뒤에 있는 서창갤러리 찻집.
오늘 첫 손님은 눌산이었다.


















이런 분위기에서는 아메리카노를 마셔줘야 한다.

굳이 분위기 잡지 않아도,
눈 앞에 펼쳐지는 풍경 모두가 그림이다.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밤에 내린 눈.  (0) 2013.12.20
다롱이는 누워서 잔다.  (4) 2013.12.14
무주는 지금, 눈...  (3) 2013.11.27
야옹이와 다롱이  (1) 2013.11.24
다롱아~ 단풍구경 가자~  (6) 2013.11.03
10월의 마지막날, 서창갤러리 카페  (0) 2013.11.01

댓글3

  • 이지원 2013.12.10 21:34

    내일 눈 온다는 소식이네요 ^^
    무주는 색다른 마을!
    펑펑눈오는 무주를 그리고
    기다립니다.
    답글

  • ㅎ지원 2017.08.11 12:59

    예전 글 가끔 읽어요.
    휴식처럼 휴가처럼 말이죠.
    그러다
    제 댓글보면 깜짝놀라고 민망하기도 해요 ㅠ
    ㅎㅎ 다른 닉으로 쓴 댓글까지, 흔적 많아요.
    정말 오래된 독자네요.
    상장 주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