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공공건축프로젝트

건축가 정기용 '무주 공공건축 프로젝트'

by 눌산 2020. 4. 25.
728x90
반응형

작년 무주군청의 의뢰를 받고 정기용 건축가가 무주에서 진행했던 무주 공공건축 프로젝트에 관한 책을 쓰면서 혼란스러웠습니다. 사실 한 번쯤 써보고 싶은 책이었지만 현장에서 만난 건축물을 보고 실망스러웠고 글의 방향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무주군청 문화관광과 발행

건축가가 의도했던 설계와는 다른 건축물이 들어서기도 했고, 세월이 흐르면서 여기저기 손본 데가 한두 군데가 아니었으니까요. 결론은 변형된 건축물에 대한 비판은 자제했고, 건축가가 의도했던 의미에 더 중점을 두게 되었습니다.

무주에는 현재에도 건축가가 진행한 프로젝트를 통해 완공된 건물 30여 채가 그대로 존재하지만 사실 무주 사람들은 정기용 건축물에 대한 애정이 그리 크지 않다는 것도 알았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불편하다는 것이었는데 건축가는 왜 그런 불편한 건물을 지었을까요. 건축가가 쓴 감응의 건축이라는 책에 보면 그 의도가 자세히 설명되어 있습니다. 첫째는 지역의 정체성입니다. 무주 사람들의 삶과 자연을 건축물에 표현했던 것이죠. 두 번째는 공공건물을 통해 지역주민들의 삶이 좀 더 편안해졌으면 하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면사무소에 목욕탕을 지었던 것처럼. 또 건물에 근무하는 이들을 위하는 마음보다는 그 건물을 이용하는 주민들을 위하는 마음이 더 컸다는 것입니다.

"도대체 정기용이 누구야"

"그 사람은 무주에서 뭔 건물을 그리 많이 지은 거야"

"무주에는 공공건물이 왜 그렇게 많은 거야 "

사람들은 여전히 무주 공공건축 프로젝트에 대해 잘 모릅니다. 단지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진행된 공공건축 프로젝트라는 것, 인구 25천 명도 채 안 되는 소읍에서 진행된 프로젝트로 앞으로도 찾아보기 힘든 전례 없는 일대 사건이었다는 것, 그리고 천편일률적인 공공건물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있었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등나무운동장

, 55일 전후로 등나무운동장 등꽃이 만발할 겁니다. 앞선 내용 보시면 아시겠지만 등나무운동장은 정기용 건축가가 무주에서 진행했던 프로젝트 중 가장 큰 의미를 부여한 건축물입니다.

서울에 상암이 있다면 무주에는 등나무운동장이 있다라고요. 기회가 되시면 시기에 맞춰 꼭 한번 다녀가시길 권합니다.

등나무운동장 https://nulsan.net/2338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