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뜬금없는 여행

해발 600미터에서 만난 폐교

by 눌산 2020. 10. 20.
728x90
반응형

몇 가구 살지 않는 산촌마을 한가운데서 마른 풀만 무성한 폐교를 만났다. 동상만 없었어도 그곳이 학교였다는 것을 알 수 없을 만큼, 건물은 무너지기 일보 직전이다. 학교가 있었던 곳은 해발 600미터에 달하고, 학교 뒤로 우뚝 솟은 뒷산은 해발 1천 미터가 넘는다고 했다. 뒷산과 낡은 교사 지붕선의 절묘한 조화가 멋스럽다. 건축가는 의도했을까. 이 조화로움을.

반응형

'뜬금없는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보다 단풍이 아름다운, 벚나무 가로수길  (0) 2020.11.06
해발 600미터에서 만난 폐교  (0) 2020.10.20
서울, 걷기  (0) 2020.03.18
태안사  (1) 2020.03.05
겨울호수  (0) 2020.01.04
폐교 2  (0) 2019.11.2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