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안개에 휩싸인 '언제나 봄날'의 아침

by 눌산 2008. 7. 22.
728x90
반응형

장마가 끝나가나 봅니다. 아침 마다 새소리가 다양해지는 것을 보면 말입니다. 새나 동물은 날씨에 민감합니다. 사람보다 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오락가락하는데도 한낮은 덥습니다. 하지만 아침 저녁 날씨는 거의 죽음입니다. 살갗을 간지르는 바람이 좋고, 안개가 만들어 낸 선선한 기온이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온차때문에 생겨 난 안개는 아침 내내 마을을 감싸 흐릅니다. 산자락을 휘돌아 순간, 내리꼿 듯 집 주변을 맴돕니다. 따라 온 바람은 정신을 맑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션 앞뒤로 아주 오래 된 소나무들이 서 있습니다. 나무에도 영혼이 있다는 인디언들의 전통은 사람의 영혼과 구분을 두지 않습니다. 우리 조상들도 나무를 신으로 숭배하는 사상이 있었습니다. 그만큼 자연이 주는 혜택에 감사하는 마음이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늘 건물이 너무 크다고 생각했는데. 안개 덕분인지 오늘따라 차분해보입니다. 사실, 제가 원했던 집은 저런 집이 아닙니다. 언제나 오두막의 꿈을 꾸고 살았으니까요. 집은 작을 수록 좋다는 생각입니다. 편안하면 되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슬 머금은 달맞이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맞이꽃은 왜 밤에만 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션 앞에 있는 저의 전용 산책로입니다. 흙길이었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해보지만. 욕심이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상산 너머로 좀 늦은 해가 올라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션 가까이 머루와인 공장이 있습니다. 말이 공장이지 숙성실이죠. 그 공장 앞 보도블럭 틈새로 민들레 몇 송이가 있는데. 이제야 사진에 담아봅니다. 그동안 저 녀석들 참 서운했을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흔한 꽃이지만 코스모스는 여름꽃치고는 참 예쁜 꽃이죠. 너무 흔해서 그럴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며느리 밑씻개라는 풀입니다. 그 이름이 붙은 이유는. 어이없을 만큼 재밋는 사연이 있습니다. 인터넷을 검색해보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꽃은 대부분 원색입니다. 화려하죠. 작고 여린 봄꽃에 비해 크기도 크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녀석은 닭의 장풀 또는 달개비라고합니다. 습지에 많습니다. 흔하지만 자세히 보면 참 묘하게 생긴 녀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전용 풀장입니다.^^ 펜션 앞 계곡인데 동네 어르신들 말씀이 다이빙을 해도 될만큼 깊은 곳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지금은 토사가 쌓여 깊진 않습니다. 며칠 전 하도 더워서 가봤더니 참 시원하더군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