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러브는 러브호텔로 갑시다~!

by 눌산 2009. 2. 25.
728x90
반응형








펜션 '대실'되나요? 

어제에 이어 오늘도 대실되냐고 묻는 사람이 있습니다.
어젠 잠시 외출 중에 전화를 받았으니 상황은 잘 모르겠고.
오늘은 말쑥하게 차려입은 남녀 한 쌍이 "대실 얼맙니까?"하는 겁니다.
그것도 장작 패느라 땀으로 범벅이 되어 있는데 말입니다.
당연히 "대실은 안 합니다."했더니.
손님도 없는 것 같은데 안 할 이유가 뭐 있느냐는 듯 "왜요?"하길래.
"그냥 안합니다."했습니다.
차에서 내리지도 않고 대화가 오가다 그냥 가더군요.

이따금 대실 문의가 있습니다.
펜션 대실 한다는 얘기는 처음 듯습니다.
뭐, 펜션이라고 대실 안 할 이유는 딱히 없지만.
눈 뜨고 그 꼴 보긴 싫더군요.^^

우리나라가 좋은 나라인 이유가 있습니다.
노래는 노래방, 피시는 피시방, 러브는 러브방, 그러니까 러브호텔이 있습니다.
뭐랄까, 딱 구분이 되어 있는 것이죠.
노래방에서 피시하고.
피시방 가서 러브한다면. 참 거시기 하잖아요.^^

아무튼. 펜션은 여행자의 집입니다.
여행 중에 잠을 자고, 여행에 대한 정보를 얻는.
제 생각이 잘 못된 것일 수 있지만.
펜션에서 대실까지 한다면 여행을 위해 오는 분들에게는 결코 좋지 않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풀리면서 동네 분들이 하나 둘 보이기 시작합니다.
서서히 기지개를 펴고 봄농사 준비 할 때가 됐죠.
저도 올 봄엔 농사를 좀 지을 생각입니다.
텃밭 수준이겠지만.
상추도 심고, 호박이랑 토마토도 심어 오시는 분들과 나누어 먹어야죠.




 

반응형

댓글4

  • Favicon of http://eonmi.tistory.com BlogIcon 말리꽃 2009.02.26 09:39 신고

    참~내... 경우없는 사람들 같으니라고.... 펜션이 머 하는 곳인줄도 모르나-..- 좀 언짢으셨겠어요.
    이제 농사까지 지으면 돌보실 것들이 너무 많아지시는게 아닌가 생각이 들면서도 싱싱하게 밭에서 자란 녀석들 따먹을 생각하니 저는 좋아요. 헤~
    답글

  • Favicon of http://beforegod.tistory.com BlogIcon 서성운 2009.02.27 15:32 신고

    봄의 생명이 좋습니다.
    긴 겨울을 차디찬 땅 속에서 숨 죽이고 있다가
    봄비가 촉촉히 적시는 신호에 솟아나는 생명의 꿈틀거림이 좋아서,

    늘 이 때가 되면 마음은 그곳으로 달려가곤 하지요

    대지와 가까이 한다는것... 축복이죠^^ 그런 눌산님이 부럽구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02.27 23:43 신고

      꿈틀거리는 대지의 움직임이 느껴집니다.
      마을 어귀 밭에는 거름을 내는 농부들 손놀림이 바쁘고요.
      이어서 새순이 돋고 연둣빛 이파리가 돋아나겠지요.
      마음이 있으면 길도 있는 법이랍니다.
      고운 마음 갖고 사시니 언제나 뜻하시는 바 이루어지실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