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비 개인 후, 적상산 풍경

by 눌산 2009. 7. 26.
728x90
반응형









비 개인 아침, 안개로 가득합니다. 아침의 주인은 안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개에 가린 적상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긴 장맛비에 시원한 여름을 보내고 있습니다. 어느정도 끝난 것 같은데, 올 장마는 지루하기만 합니다. 그래도 오늘은 일요일이라고 비도 쉬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박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사랑을 주지도 못했는데 잘도 자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개비, 또는 닭의장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르신댁 키다리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는 그쳤습니다. 대신에 안개가 내리는 아침입니다.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