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뜬금없는 여행

이별의 골짜기... 별어곡역

by 눌산 2009. 11. 28.








억새전시관으로 거듭난 정선 별어곡역

간이역의 추억 하나 쯤 갖고 삽니다. 이별과 만남, 뜨거운 눈물을 훔치던 기억들 때문이겠지요. 지금은 잊혀진 간이역이 되었지만 눌산이 나고 자란  전라선 압록역은 오가는 사람들로 언제나 붐볐습니다. 국민학교를 졸업한 친구가 가난때문에 중학교에 진학하지 못하고 서울행 기차를 탄 곳이기도 합니다. 양손에 가득 선물보따리를 든 누이가 내리던 곳이기도 합니다. 늘 기다림의 장소였던 압록역은 이제 먼 기억 속에 남은 추억이 되었습니다. 결국, 그 기차를 타고 눌산도 고향을 떠났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억새전시관으로 새롭게 단장한 별어곡역입니다. 정선선의 첫번째 역으로 지난 1967년 1월12일 영업을 시작, 1984년 배치간이역(역무원이 있는 간이역)으로 격하되었고, 2005년에는 역무원이 없는 무배치간이역으로 더 낮아졌다 지난 8월 리모델링을 마치고 억새전시관 이름으로 변모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모델링 전의 별어곡역 모습입니다. 아쉬운 것은, 그대로를 전시관으로 만들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굳이 번듯하게 보수하지 않아도, 낡아서 좋을 수 있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 광장에서 세워진 '억새이야기'. 자~ 눌산을 따라서 새롭게 단장한 억새전시관 한번 둘러보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사 앞뒤 모습이 많이 다릅니다. 철로에 서면 옛 모습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시인 박해수는 '별어곡역'이란 시에서 '.../ 두 임금 섬길 수 없다는 연군지정/ 거칠현동 사람들, 별어곡역에는 눈물이 탄다/...'고 노래했습니다. 42년 역사의 별어곡역이 사라지고 그 자리에 억새전시관 이란 이름의 새로운 공간이 탄생했다지만, 그 이름만으로도 쓸쓸함이 가득합니다. 아마도 조선 개국에 반대한 고려 선비들이 숨어 살았다는 골짜기 별어곡이 주는 느낌 때문이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접한 민둥산의 억새 관광지를 알리기 위해 '억새! 그 영원한 생명력'이라는 테마로 역사 부지 177㎡에 조성된 억새 전시관은 지상1층 규모로 억새전시관과 향토 사료관, 여객대합실 및 야외 공간 등을 갖추고 있습니다.
 
향토사료관은 향토유물과 향토사료 170여점 및 남면의 옛 모습과 명소 사진 등을 전시해 소중한 향수를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억새전시관에는 국내 억새 군락지 소개와, 억새와 갈대의 차이, 억새성장 표본, 민둥산과 주변사진, 억새공예품 등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ip] 강원도 정선군 남면 칠현로 83 (문곡1리) / 문의 033-591-1004 / nm.jeongseon.go.kr
관람시간 09시- 18시 (동절기에는 17시까지) 관람료는 무료입니다.

댓글2

  • Favicon of https://dnwjddnjdmlwjddnjs00.tistory.com BlogIcon wkrdmsRhc 2009.12.03 05:11 신고

    눌산님 따라 억새전시관 무임으로 잘 둘러보았습니다. 고맙습니다~
    별어곡~ 역이름이 무슨 노래곡 같아요~ 이름에서 아름다운 향수가 묻어나옵니다...
    선물보따리 가득든 누이를 기다리던 곳 압록역~ 그 역 앞에서 뛰놀던 어린 눌산도 살포시 떠오르네요...
    모든게 햇살이 주는 무늬 마냥 어른거리며 따뜻히 비추이는게 아름답습니다~ ~ ~ 늘~ 고맙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12.03 07:54 신고

      다 지난 일들이지요.
      오지마을이 많은 정선이라 별어곡역 주변은 자주 가던 곳입니다.
      카지노가 생기면서 변화가 많더군요.
      오늘도 좋은 날 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