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보춘화(報春花)

by 눌산 2010. 3. 18.
728x90
반응형









춘란(春蘭)입니다. '봄을 알리는 꽃'이라는 의미의 보춘화(報春花)로도 불립니다. 요즘 남도의 왠만한 숲속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꽃이죠. 보통의 꽃들은 주로 잡목 숲이나 계곡가 습한 지역에서 많이 자라지만 이 보춘화는 소나무 숲에서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눌산이 태어난 태안사 숲에서 담았습니다. 예전에는 흔하게 볼 수 있었지만 요즘은 유심히 살펴야 몇 개체 겨우 만납니다. 자기 혼자 보겠다고 채취해가는 몰상식한 인간들 때문이죠. 사람도 그렇지만 꽃 역시 제자리에 있을때 빛을 발합니다. 있는 그대로 일때가 가장 아름답다는 얘기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눌산은 직업때문에 사진을 합니다. 주로 여행 사진을 찍습니다. 사진에 있어서는 전문가는 아닙니다. 하지만 좋아서 즐깁니다. 깊은 산골짜기에서 만난 야생의 풀꽃은 한번 보면 그 매력에 빠질 수 밖에 없으니까요.



어제 섬진강에서 만난 봄꽃들이 눈에 어른거립니다. 이 순간에 눈 앞에 펼쳐진 풍경은 설국이 따로 없습니다. 마당 소나무는 가지가 부러질 듯 눈송이를 매달고 있습니다. 바람에 일렁이는 파도마냥 이따금 눈송이가 떠다닙니다. 야옹이 녀석은 그거 따 먹을려고 이리저리 뛰어다닙니다. 귀여운 녀석^^

반응형

댓글2

  • Favicon of http://jyfortune.tistory.com BlogIcon 복수초 2010.03.18 12:02 신고

    제가 워낙 꽃이든 화분이든 가꾸는거 못하는데...사무실 난(이름은 몰라요..)이 꽃이 피었어요..
    근데 불행히도 난향을 못맡는 사람이 있다더니 제가 그러네요..코를 들이대고 킁킁대도 안나요..
    맡으시는 분들은 들어와도 확 난다는데....혹시 착한사람 코에만 나는건 아니겠죠..? ㅡ.ㅡ;;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