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마당불축제

(6)
세상에서 가장 큰 모닥불, 무주 마당불축제 무주도예원 마당불축제 가을은 풍요의 계절입니다. 봄부터 땀 흘려 지은 농사의 결실을 맺는 계절이기도 합니다. 서로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함께 음식을 나누어 먹으며 조상들에게 가장 잘 익은 곡식으로 만든 음식을 올립니다. 조상들의 축제는 바로, 추석이었습니다. 그 의미야 어찌 되었든 추석은 멀리 떨어져 살던 가족들이 한데 모이는 우리 민족 최대의 명절이기도 하고요. 흙을 만지는 도공들에게도 명절이 있었습니다. 마당에 모닥불을 피우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음식을 나누며 어울리는 잔치였습니다. 이러한 축제의 의미를 되새겨 볼 수 있는 '제13회 무주 마당불 축제'가 10월 27일(토) 무주도예원에서 열립니다. 세상에서 가장 큰 규모의 모닥불을 만날 수 있습니다. 아마도 세상에서 가장 규모가 큰 모닥불이 아닌가 합..
무주 마당불 축제, 세상에서 가장 큰 모닥불을 만나다. 어젯밤 무주도예원에서 마당불축제가 열렸습니다. 학교 운동장에 쌓아 놓은 거대한 나무더미에 불을 붙이는 이 행사는 올해로 열두 번째입니다. 불은 따뜻함을 주기도 하지만 사람들을 하나로 만들어 주기도 합니다. 가을은 풍요의 계절입니다. 봄부터 땀 흘려 지은 농사의 결실을 맺는 계절이기도 합니다. 서로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함께 음식을 나누어 먹으며 조상들에게 가장 잘 익은 곡식으로 만든 음식을 올립니다. 조상들의 축제는 바로, 추석이었습니다. 그 의미야 어찌 되었든 추석은 멀리 떨어져 살던 가족들이 한데 모이는 우리 민족 최대의 명절이기도 하고요. 흙을 만지는 도공들에게도 명절이 있었습니다. 마당에 모닥불을 피우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음식을 나누며 어울리는 잔치였습니다. 이러한 의미를 되새겨 볼 수 있는 행사..
지상 최대의 모닥불, 무주 마당불축제 가을은 풍요의 계절입니다. 봄부터 땀 흘려 지은 농사의 결실을 맺는 계절이기도 합니다. 서로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함께 음식을 나누어 먹으며 조상들에게 가장 잘 익은 곡식으로 만든 음식을 올립니다. 조상들의 축제는 바로, 추석이었습니다. 그 의미야 어찌 되었든 추석은 멀리 떨어져 살던 가족들이 한데 모이는 우리 민족 최대의 명절이기도 하고요. 흙을 만지는 도공들에게도 명절이 있었습니다. 마당에 모닥불을 피우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음식을 나누며 어울리는 잔치였습니다. 이러한 축제의 의미를 되새겨 볼 수 있는 '제12회 무주 마당불 축제'가 10월 29일(토) 무주도예원에서 열립니다. 세상에서 가장 큰 규모의 모닥불을 만날 수 있습니다. 아마도 세상에서 가장 규모가 큰 모닥불이 아닌가 합니다. 운동장 한가운데..
무주도예원서 이번 주말 마당불축제 2009년 10월 18일 (일) 22:06:53 최상석 시민기자 artdir@sjbnews.com ▲ 작년 무주도예원에서 열린 제9회 마당불축제 덕유산 자락 무주도예원에서 열리는 마당불 축제가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 그동안 각계의 후원과 도예가 나운채 원장의 자비를 들여 어렵게 꾸려왔기에 이번 행사는 더 각별하다. 그래서 제10회 마당불 축제의 주제는 ‘회고(回顧)’이다. 17일 무주군 안성면 공정리 옛 공정초등학교 터의 무주도예원에서 만난 나운채 원장은 장작 쌓기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었다. 농부가 1년 농사를 수확하며 한해를 마무리하듯 그는 장작 하나하나를 손수 쌓으며 도예문화를 알리고 싶다고 했다. 나 원장은 “무주의 도예 문화를 우리나라와 더불어 세계에 알리고자 한다”며 “마당불축제는 ‘참다운 ..
한 그루 나무가 주는 행복 인디언들은 나무에게도 영혼이 있다고 믿었습니다. 그들의 나무에 대한 애정은 각별해서 가족이라 할 수 있을 겁니다. 개척자들이 그들의 터전을 황량한 벌판으로 만들때 목숨을 걸고 싸웠던 것도 그런 이유에서죠. 나무 뿐만 아니라 살아 있는 모든 생명체에 대한 시각은 각별했습니다. 자연을 생활의 도구나 수단이 아닌 동반자로 인정했기 때문입니다. 자연의 소중함은 누구나 알지만 그걸 실천하느냐 안하느냐의 차이겠지요. 우리 조상들도 나무를 함부로 베지는 않았습니다. 나무를 신으로 모시고 제사를 지내기도 했으니까요. 마을마다 입구를 지키고 있는 당산나무는 마을의 수호신이었고, 큰 어른이었습니다. 모두가 자연을 터전 삼아 살아가는 사람들의 최소한의 예의가 아닐까 합니다. 오래된 얘기지만 한아름은 되는 소나무를 벤 적이 ..
가을밤 수놓을 '마당불 축제' 이달 25-26일 무주도예원서 열려... 도자기 체험-공연 등 다양한 행사 2008년 10월 12일 (일) 22:33:24 최상석 시민기자 ozikorea@hanmail.net ▲ 지난해 열린 제8회 마당불축제. 창작도예가 그산 나유운채(51)의 작업실은 무주 덕유산의 대표적 골짜기 칠연계곡 입구 공정리 작은 폐교다. 향적봉에서 남덕유로 향하는 넓은 어깨가 잠시 쉬어가는 곳, 동업령과 삿갓재가 눈높이를 마주하고 선 주변 산세가 아름다운 곳이다. 그래서일까, 그의 작품은 산을 닮았다. 매년 10월 마지막 주 토요일 밤 그의 작업실이 자리한 옛 공정 초등학교 운동장에서는 거대한 마당불이 타오른다. 바로 ‘마당불 축제’. 벌써 9회째를 맞는 올 행사는 이달 25일 오후 1시부터 무박 2일로 펼쳐진다. 5톤 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