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폭설

(16)
4월에, 눈 제목이 좀 그렇다. 때는 4월하고도 20일이니 말이다. 하지만 사실이다. 지금 현재 상황이다. 새벽부터 내리던 비가 순식간에 눈으로 바뀐다. 참 지랑같은 봄이다. 산벚꽃이 눈에 덮여버렸다. 잠두마을 벚꽃구경 가야하는데.... 눈 구경 가야겠네~
雪냥이 영하 20도에, 1미터가 넘는 폭설, 무주생활 5년만에 최악이다. 아니, 최고다. 눈만 보면 환장하는 사람이니 최고가 맞다. 발바닥에 물만 조금 묻어도 싫어하는 다롱이는 눈밭을 뛰어 다닌다. 눈을 먹고, 눈밭을 구르고, 우리 다롱이 신났구나~ 다롱아~ 눈 치우러가자~
무주 눈 끝! 제설작업도 끝! 할 말이 없다. 올 겨울은 눈 풍년이다. 치우고 또 치우고, 그래도 쌓인다. 오늘 내린 양도 대략 20cm는 될 것 같다. 등산화 발목이 푹 빠진다. 기상청 예보대로 12시 되니까 그친다. 이제, 제설작업 시작~ 걸어 다니는 길 위주로 치운다. 나머지는 아까워서 그대로~^^ 기온이 영상으로 올라가면서 도로는 녹기 시작한다. 발바닥에 물 묻는거 무지 싫어하는 저 녀석들은 꼼짝 않고 들어 앉아 버렸다. 야옹이는 그래도 바깥세상이 궁금한 모양. 역시 다롱이는 아무 생각없다. 이제 세수하러 사우나 간다~
무주 눈, 폭설 말이 씨가 됐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10cm만 오니라. 했더니. 진짜 폭설이 내렸다. 눈 치우는 일은 잠깐이다. 잠깐의 수고로, 기쁨은 배가 된다. 요즘 제설작업은 마을 트랙터로 한다. 주로 아침에 한번. 오늘부터 손님이 있어 아랫집 아저씨와 눈을 치우고 있는데, 트랙터 소리가 들린다. 순식간에 제설작업 끝! 일기예보는 분명 비가 내린다고 했는데. 눈이다. 그것도 폭설이다. 무주는 화이트크리스마스~ 굿~ 겨울은 눈이 있어야 제 맛이지. 눈 치우다, 사진 찍다, 그래도 좋다. 눈만 보면 여전히 미친다. 눈 치우는 일도, 운전 할 일도, 만만치 않지만, 여전히 눈이 좋다. 마을 트랙터 덕분에 제설작업까지 뚝딱~
무주는 지금, 雪國 그러고 보니 이런 눈구경도 참 오랜만이다. 무주는 작년 겨울 거의 눈이 오질 않았었다. 한낮 기온도 영하라 눈이 녹지를 않는다. 온 세상이 하얗다. 이른 아침 마을 트렉터로 제설작업을 해서 그런지 차량통행은 원활하다. 3년을 혼자서 눈을 치웠다. 집에서 와인공장까지 약 300m를. 사실 노동이라기 보다는 놀이에 가까웠다. 한겨울 찌뿌둥한 몸 풀기에 눈치우기 만큼 좋은 것은 없으니까. 하지만, 이제는 게을러졌다. 집 주변 눈 치우는 것도 귀찮으니 말이다. 염화칼슘이 떨여져서 읍내로 사러 나가는 길이다. 한때 구형 코란도로 오프로드를 즐기던 시절이 있어 그런지 눈길은 여전히 스릴 넘친다. 승용차를 타면서도 체인없이 5년을 살았으니까. 그렇다고 눈길은 자만해서는 안된다. 그냥 즐기기만.^^ 큰 도로는 다 녹았..
무주 겨울풍경 밤새 눈이 내렸다. 온 세상이 하얗다. 이제야, 무주스럽다. 적설량은 대략 20cm 정도. 습설이라 눈 치울 엄두가 안난다. 다니는 길목만 대충 치웠다. 제설은 하늘이 한다.
무주, 폭설 역시, 내일 아침까지 최고 8cm라고 했던 기상청 예보가 틀렸다. 현재 15cm 정도 쌓였고, 이 시간에도 줄기차게 내리고 있다. 산골생활 15년 정도 되니 이젠 하늘만 봐도 적설량을 맞춘다. 대단하다. 눌산!!^^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간다. 야옹이 발자국도 없는, 고요한 밤길이다. 저 맥도날드 닮은 가로등이 오늘따라 따스해 보인다. 등산화를 신어도 눈이 스며든다. 삼각대를 지팡이 삼아 동네 한바퀴 돌아본다. 나무는 겨울에도 꽃을 피운다. 뒤란 당산나무에 눈꽃이 피었다. 뒷집 어르신 방에는 초저녁부터 불이 꺼져 있다. 가래로 눈을 치우다 포기했다. 수분이 많은 습설이라 밀리질 않는다. 밤하늘을 보고, 눈을 치우고, 장작을 팬다. 그런 겨울이 좋다.
다롱이도 벽난로가 좋아~ 순식간에 쌓인 눈을 보고 다롱이가 놀랬다. 코는 빨갛게 얼었고, 발바닥을 털기에 바쁘다. 벽난로 앞에서 띵가띵가~ 좋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