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의전령

(7)
봄의 전령 황금빛 복수초를 만나다. 이른 봄 산에서 가장 먼저 피는 꽃은 무슨 꽃일까요? 지역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답은 복수초입니다. 변산바람꽃이 한창이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곳곳에서 복수초 소식도 들려옵니다. 눌산은 흥분됩니다. 봄이잖아요...^^ 그 복수초를 만났습니다. 생각만으로도 가슴이 두근거립니다. 봄소식을 가장 먼저 전하는 꽃이니까요. 복수초(福壽草)는 복과 장수를 상징하는 꽃입니다. 언 땅을 뚫고 움을 틔운 복수초는 강인한 생명력 만큼이나 황홀한 황금빛 색감을 자랑합니다. 곱지요? 얼었던 땅이 풀리기 시작하면 복수초가 피어납니다. 그래서 얼음꽃이라고도 한답니다. 골짜기 깊숙한 곳에서 기다릴 저 녀석들 생각을 하면 마음이 급해집니다. 500원 짜리 동전만한 작은 크기지만 감동은 그 몇배입니다. 이번 비가 오기전에 만났습니다...
'바람난 여인' 얼레지, 꽃이 질때도 멋지다. 늙어도 추해보이지 않는 사람이 있습니다. 누구나 곱게 늙길 원하지만. 세월의 흔적은 지울 수 없겠지요. 고고한 자태의 얼레지도 어느 순간, 늙어 갑니다. 그 당당하던 자태는 어디로 가고 그 무엇보다 강하게만 느껴지던 대궁은 여린 바람에도 힘겨워합니다. 언제나 당당했던 여인은 그렇게 스러져갑니다. 얼레지는 마지막 떠나는 순간까지도 꽃잎 한장 버리지 않는 욕심쟁입니다. 대부분의 꽃은 꽃잎을 차례로 떨구어 냅니다. 동백처럼 봉우리채 떨구는 녀석도 있고요. 하지만 이 얼레지는 잔인할 정도로 끝까지 시든 꽃잎을 버리지 않습니다. 마지막 씨 하나만 달랑 맺혀 있는 대궁은 천천히 사라집니다. 여인은, 떠나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도도합니다. 그렇다고 추해보이진 않습니다. 늙어 다 시들어버린 꽃잎이 애처러워보이지도 않습니..
눈 속에 핀 적상산 '복수초' 지난밤 비가 내리더니, 적상산에는 눈이 내렸나보다. 집에서 바라 본 능선에 하얗게 눈꽃이 피었다. 3월 마지막 날 만나는 춘설, 근사하잖아~ 혹시 설중 복수초가 나를 간절히 기다릴지도 모르는데... 가자~ 산으로! 춘설 내린 적상산으로! 경고 : 금방 담아 온 따끈따끈한 사진입니다. 뜨거우니 조심하세요....^^ 아니 이게 왠 떡이란 말인가. 아직 잔설이 남은 산자락에 황금빛 복수초가 피었다. 아니 피었다가 춘설에 잔뜩 움추린 모습이다. 워낙 늦게 피는 곳이라 전혀 기대를 안했드만. 때아닌 횡재네.... 유일하게 활짝 핀 녀석. 하지만 매서운 봄바람에 꽃잎은 파르르 떨고 있다. 후~ 불면 금방이라도 쓰러질 것만 같은. 가여운 녀석... 햇살이 다가와 주길 기다렸다. 역시 기대를 저버리진 않았지만 약하다...
종달새를 꿈꾸는 봄의 전령 '현호색' 너무 흔해서일까. 현호색은 제비꽃과 더불어 우리 산야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봄꽃이다. 앙증맞은 모양의 현호색은 낮은 자세로 바짝 엎드리지 않으면 제 모습을 볼 수 없다. 양귀비과의 여러해살이 풀로 속명 corydalis는 종달새란 뜻의 그리어스에서 유래되었다고. 그래서인지 자세히 보니 종달새를 닮았다. 금방이라도 날아오를 듯 잔뜩 움추린. 볕좋은 날 등산로를 따라 오르다보면 옹기종기 모인 종달새 가족을 쉽게 만날 수 있다. 한창 제철을 맞아 유심히 보지 않아도 될 만큼. 너무 흔해서 귀한대접은 받지 못하지만. 그 아름다움만은 어느 풀꽃에 비해 뒤지지 않는다. 현호색은 잎모양과 분포 지역에 따라 여러 종류가 있다. 왜현호색, 들현호색, 댓잎현호색, 빗살현호색 등 짖궂은 바람은. 여린 대궁을 마구마구 ..
복수초. 스러지다. 느린걸음으로 다가왔던 봄이. 우거진 복수초 이파리 사이로 멀어집니다. 변덕쟁이 봄은. 이렇게 서둘러 떠나나 봅니다. 도톰한 털목도리 두루고. 뽀얀 속살을 드러내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치렁치렁한 치마에. 새생명을 잉태한. 완숙한 여인의 모습으로 나타났군요. 그래도 좋습니다. 뽀얀 속살 감춰도. 보이는 것만으로도 충분합니다. 눈에 보이는 것만이 전부는 아니니까요. 보이지 않아도 느낄 수 있는. 바람처럼 말입니다. 게으른 녀석들은. 마지막 황금빛을 토해내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그래도. 지난밤 눈보라에 잘 견뎌주었구나. 숲은 어느새. 새옷을 갈아입고 있습니다. 홀로 새벽을 맞이한 복수초는. 그래서 외롭지 않아보입니다. 친구가 생겼으니. 그 여리디 여린 새순에. 노란 꽃이 피더니. 어느새. 거목이 되었습..
3월의 여왕 '얼레지꽃'을 만나다. 3월은 봄의 시작이고. 꽃의 계절입니다. 섬진강 자락 매화와 산수유꽃을 시작으로 이 땅은 꽃천지가 됩니다. 키가 큰 나무꽃에 비해 사람들의 관심을 덜 받는 꽃이 있습니다. 바로. 얼레지입니다. 얼레지는 땅꽃입니다. 얼었던 땅 속에서 뿌리를 내린 얼레지는 3월에 들어서면서 그 화려한 자태를 드러냅니다. 얼레지는? 백합과의 다년생초로 숲속 나뭇그늘에서 주로 자랍니다. 나무에 잎이 나오기 전에 꽃이 피었다가 잎이 나올 무렵에 열매를 맺고 죽기 때문에 봄을 알리는 꽃으로 알려져입니다. 꽃말은 '바람난 여인'이랍니다. 오매불발 기다리던 얼레지를 올들어 처음으로 만났습니다. 치렁치렁한 치맛자락을 펄럭이며 산중 깊숙한 바위 틈에서 얼굴을 드러낸 얼레지의 자태는. 그 이름 만큼이나 화려했습니다. 반가운 여인이여......
원없이 만난 복수초, 그녀의 한결같은 모습이 좋다. 서울에서 해피아름드리 님과 시앙라이 님이 달려왔습니다. 복수초, 노루귀를 만나기 위해서죠. 갑자기 뚜쟁이가 된 기분입니다. 소개팅을 시켜주기로 약속했거든요.^^ 봄 여름 가을 겨울 중에 어느 계절이 가장 좋냐고 묻는다면. 전 봄입니다. 이유는. 바로 저 녀석들을 만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일요일, 무주의 아침 기온이 영하 7도였습니다. 얼마나 추웠던지 꽃봉우리에 서리꽃이 피었습니다. 털목도리에 솜이불까지 겹겹이 두루고 있는 모습이 안스럽군요. 해피아름드리 님입니다. 파트너 맘에 드나요?^^ 햇살을 받고는 저리도 환하게 웃는군요. 뽀얀 몸매가 다 드러납니다... 복수초는 이달말까지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이 적기입니다. 시간이 흐를 수록 키도 더 크고, 털 목도리는 치렁치렁한 치마처럼 무성해집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