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섬진강기차마을

(9)
[전라남도 곡성] 제3회 곡성세계장미축제가 열리는 곡성기차마을 '제3회 곡성세계장미축제'가 내일(24일)부터 6월 2일까지 곡성기차마을에서 열린다. 자료가 필요해서 미리 다녀왔다. 축제가 열리는 장소는 '섬진강기차마을 1004 장미공원'. 세계 여러 나라의 1004품종, 37,588주가 심어져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정원장미 품종과 수량이라고 한다. 장미공원에는 만남과 사랑의 대화, 설렘, 고백, 데이트, 소망, 백년가약, 언약 등 8개 테마로 조성되어 있다. '향기, 사랑 그리고 꿈'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개최하는 이번 곡성세계장미축제에서는 축제장을 방문한 가족 및 연인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사랑의 목걸이(금 18k 6돈)를 증정하는 '사랑커플 추첨 선발'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틀 전 상황이다. 축제 전이라 그런지 장미의 개화상태가 신..
[전라남도 곡성] 증기기관차 달리는 섬진강기차마을 '섬진강기차마을'이 없었다면 곡성은 여전히 한적하고 고요한 산골로 남아 있었을 겁니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는 얘깁니다. 곡성 기차마을은 섬진강과 17번 국도가 나란히 달리는 추억여행 명소로 자리 잡은지 오래입니다. 증기기관차와 레일바이크는 전라선 복선화로 폐선 된 노선을 활용해 코레일투어서비스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주말이면 미리 예약을 해야 이용할 수 있을 만큼 인기가 많습니다. 17번 국도를 타고 증기기관차가 달리는 구 곡성역과 가정역 구간을 취재했습니다. 곡성역에서 구 곡성역으로 가는 길에는 낡은 통일호 열차가 전시되어 있습니다. '섬진강기차마을'은 구 곡성역에 있습니다. 옛 모습 그대로 보존 된 구 곡성역입니다. 증기기관차의 출발역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대합실 모습입니다. 인터넷 예..
[전라남도 곡성] 전라선 압록역에 가면 '김영애소나무'가 있다. 드라마 ‘모래시계’를 기억하시는지요? ‘고현정소나무’가 있는 정동진역은 이 드라마 하나로 대단한 유명세를 치루고 있습니다. 전라선 압록역에는 역시 모래시계에 등장한 ‘김영애소나무’가 있습니다. 태수의 어머니 역으로 분한 배우 김영애가 빨치산 남편의 뼈를 지리산 자락에 뿌리고 휘날리는 스카프만 남긴 채 기차에 뛰어 들어 생을 마감하는 장면을 촬영한 곳이 바로 압록역입니다. 그 때 등장한 역 구내 소나무가 '김영애소나무'입니다. 정동진의 유명세에 밀려 그리 많은 주목을 받진 못했지만, 여전히 그 소나무는 압록역 구내에 서 있습니다. 압록역은 섬진강과 17번 국도가 나란히 달리는 전라선 기차역입니다. 74년 동안 승객과 화물이 드나들었던 압록역은 지난 2008년 12월 1일부터 열차가 서지 않습니다. 전라선 ..
기차를 기다리는 해바라기 순식간에 지나쳤다. 기찻길에 핀 해바라기를. 다시, 쭈욱~ 후진, 농로를 따라 해바라기를 만나러 간다. 아, 여긴 증기기관차를 타고나 볼 수 있는 곳이었다. 눌산이 곡성중학교에 입학해서 3개월을 통학한 곡성역 주변이다. 도둑열차를 타기 위해 숨어 있다 기차가 오면 튀어 나갔던 그 농로. 아마도 역무원은 그 '짓'을 다 알고 있었을텐데... 한번도 붙잡히지 않았다. 그건 역무원의 아들도 도둑열차를 탔으니까. 기차와 해바라기, 참 잘 어울린다. 증기기관차는 만나지 못했다. 인내력 부족으로.
코레일 내일로티켓 한장이면 기차와 관광, 숙박 모두가 공짜 코레일 내일로티켓 구매자에게 관광권, 숙박권 증정 54,700원이면 기차와 관광, 숙박이 모두 공짜 코레일 전남본부는 겨울 방학철을 맞아 청소년(만18-24세)들이 내일로티켓 구매 시 곡성기차마을 증기기관차와 섬진강 레일바이크 무료이용권, 심청 이야기마을펜션 무료 숙박원을 증정하는 파격적인 이벤트를 이번 달 30일까지 진행한다. 전라남도 곡성군과 공동이벤트로 전국 철도역에서 내일로티켓 구입 시 참여가 가능하다. 매일 100명(총 2천명 한정) 선착순 마감. 티켓 구매자에게는 무료로 숙박하면서 곡성기차마을, 심청이야기마을과 인근의 지리산 순천, 여수등지를 같이 둘러볼 수 있다. 티켓 가격은 54,700원이며 용산-여수 간 새마을호 왕복요금이 76,600원(일반실 기준)인 점을 감안할 때 열차를 한번만 이용..
휴가철 추천 가족여행지 4곳 가족과 함께하는 여름휴가, 4인 4색 추천여행지 인자요산 지자요수(仁者樂山 知者樂水 : 어진 사람은 산을 좋아하고, 지혜로운 사람은 물을 좋아 한다.)라 했다. 한 가족이지만 사람마다 그 성격과 취향이 다르다 보니 여름휴가지 결정은 언제나 쉬운 일이 아니다. 피서의 시작은 장소 선택부터 시작된다. 여행지를 선택하고, 준비물을 챙기는 과정이 여행의 반은 차지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어디를 가든 그건 중요한 게 아니다. 중요한 것은 가족과 함께이기에. ▲ 섬진강 레일 바이크 증기기관차와 레일바이크, 섬진강이 흐르는 '곡성 기차마을' 전라선 폐선 구간을 활용한 증기기관차가 운행되면서 ‘곡성’이라는 지명이 세상에 알려졌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섬진강이 흐르는 강마을이자, 유독 산세가 깊은 고장이지만, ..
[섬진강 도보여행] 구례구역에서 곡성역까지 -(4) <네 번째, 마지막 이야기> 도깨비살에서 곡성기차마을(고달 면소재지)까지 구례구역에서 곡성기차마을까지 총 24km, 섬진강 강길 걷기 마지막 포스팅입니다. 1편에서 말씀드린데로 앞만 보고 걷는다면 하루에 주파가 가능한 코스입니다. 하지만 이틀에 나눠 걷기를 권합니다. 도보여행은 여유로움을 즐기는데 그 목적이 있습니다. 운동이라면 한강 고수부지를 달리는게 더 나으니까요. 지난 글은 아래 포스팅 참조하시고요. [섬진강 도보여행] 구례구역에서 곡성역까지 -(1) -->> http://nulsan.net/672 [섬진강 도보여행] 구례구역에서 곡성역까지 -(2) -->> http://nulsan.net/675 [섬진강 도보여행] 구례구역에서 곡성역까지 -(3) -->> http://nulsan.net/676 내..
[섬진강 도보여행] 구례구역에서 곡성역까지 -(3) <세 번째 이야기> 가정마을에서 도깨비살 섬진강기차마을의 종점인 가정마을에서 곡성기차마을까지, 또는 고달 면소재지까지의 구간은 섬진강 전구간 중 눌산이 추천하는 최고의 '걷기 좋은 길'입니다. 가장 경치가 뛰어난 곳은 아니지만 섬진강기차마을과 함께 섬진강 500리 구간 중 유일한 줄배를 만날 수 있는 곳입니다. 또한 전라선 철도와 17번국도를 마주한 강 건너 길은 언제나 한적하고 코스가 짧아 당일치기 트레킹 코스로 좋습니다. 더불어 섬진강 증기기관차를 타고 이동하면 편도코스 이용도 가능합니다. 눌산이 추천하는 섬진강 최고의 '걷기 좋은 길'은 섬진강 증기기관차가 운행되는 곡성기차마을에서 가정역까지 구간의 강 건너 길입니다. [섬진강 도보여행] 구례구역에서 곡성역까지 -(1) -->> http://nu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