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풍루16

‘촌락 마켓‘과 ’ 반디 라디오‘ , 무주 반딧불축제의 또 다른 볼거리 무주 반딧불축제와 함께 즐기는 ‘촌락 마켓‘ 무주 반딧불축제 기간 중 주말을 이용한 ‘촌락 마켓’이 각종 공연의 주무대인 등나무 운동장 열립니다. 9월 1일(일), 9월 7일(토), 9월 8일(일) 총 3회 진행되는 촌락 마켓에서는 지역 농가들의 농산물과 가공식품, 수공예, 목공예, 도자기, 그리고 벼룩시장이 펼쳐집니다. 무주 반딧불축제와 함께 즐기는 ’반디 라디오‘ 주무대인 등나무운동장 맞은편 한풍루 지남공원에서는 매년 축제 때마다 활략하고 있는 지역 청소년들이 진행하는 ‘반디 라디오’ 생방송이 있습니다. 8/31 ~9/1일, 9/6일 ~ 9/8일, 총 5일간 운영되는 ‘반디 라디오’는 무주고, 무주중, 무주 중앙초, 무주 무주초, 설천고, 설천초, 안성고, 안성중, 안성초 학생들이 돌아가며 직접 진행.. 2019. 9. 2.
무주 산골영화제와 함께한 촌락마켓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제7회 무주 산골영화제 기간 '촌락마켓'이 함께 열렸습니다. 지역 농가들의 참여로 지역 농특산물 판매와 함께 지역에서 활동하는 소규모 프리마켓을 하나로 묶어 진행함으로 보다 다양한 먹거리와 즐길 거리, 볼거리를 제공하였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지역 셸러 50여 팀이 참여하고 무주군마을공동체지원센터에서 진행 중인 '사회적농업' 홍보부스 운영과 마을로 가는 축제 VR 체험, 마을 스탬프 이벤트, 그리고 무주고와 안성고, 설천고 학생들의 보이는 산골 라디오를 통해 영화제를 찾은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보여줬습니다. 2019. 6. 10.
무주 벚꽃, 한풍루 지남공원 무주는 산촌답게 봄꽃 개화가 많이 늦습니다. 다른 지방은 이미 꽃이 지고 있다지만 무주 읍내에 있는 한풍루 지남공원 벚꽃은 지금이 절정입니다. 이번 주말(4월 13일 토요일)에는 한풍루 일대와 복사꽃으로 유명한 금강변 강마을 앞섬 마을에서 '2019 무주 봄꽃축제'도 열립니다. 2019. 4. 11.
2019년 첫 ‘마실’ 한풍루 벚꽃과 함께 열려 스물아홉 번째 무주 벼룩시장 마실이 4월 7일 일요일 한풍루 지남공원에서 열렸습니다. 2019년 첫 마실은 때맞춰 꽃을 활짝 피운 벚꽃 그늘 아래서 진행되었습니다. 총 23팀의 셀러가 참여한 이번 마실에서는 민주바로무주시민회와 반딧불 야시장 팀의 먹거리 장터, 무주 만나 작은 도서관의 아트 프린트 전시 및 업사이클링 별책 만들기 무료체험전도 함께 진행되었습니다. 또한 놀이 활동팀 해노리의 체험 진행과 자연 놀이터 팀의 밧줄 짚라인, 그네 설치 놀이, 무주고 수학동아리 학생 11명은 수학체험 행사를, 초등 참가자 어린이 두 명이 라디오 부스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다음 마실은 6월 산골 영화제 중 8, 9일 이틀간 진행 예정이라고 합니다. 2019. 4. 11.
한풍루에 눈이 내리면 벚꽃 못지않은 눈꽃 핀 무주 한풍루 겨울은 추워야 되고 눈이 내려야 겨울답습니다. 그래야 좀 더 따뜻한 봄을 맞이할 수 있으니까요. 눈 없는 겨울은 상상하기도 싫습니다. 어제 무주 지역에 최대 5cm 눈이 내릴 것이라는 예보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역에 따라 편차는 있지만 최대 20cm도 더 내린 곳이 있습니다. 눈 없이 겨울이 지나가나 했는데 고마운 새해 선물입니다. 새벽 3시부터 내린 눈은 오후 3시쯤 그쳤습니다. 한낮에 내린 눈이라 물기를 가득 머금은 습설입니다. 덕분에 좀 더 풍성한 설경을 볼 수 있습니다. 무주 읍내에 있는 한풍루는 무주의 주요 행사가 열리는 곳입니다. 넓은 잔디밭과 함께 나뭇그늘이 있어 휴식의 공간이기도 합니다. 한풍루는 벚꽃이 아름답습니다. 4월 초가 되면 한풍루를 빙둘러 벚.. 2019. 2. 1.
무주 촌락(樂)마켓 지난 6월 23일 무주읍 한풍루(지남공원)에서 촌락(樂)마켓(프리마켓)이 열렸다. 무주산골영화제 기간에 열린 행사는 다양한 공연과 지역 주민들이 가지고 나온 손수 만든 수공예품을 보고 즐기는 시간을 가졌다. 무주군 마을공동체지원센터 주관 http://www.mujumaeul.org/ 시간 일정 내용 진행자 11:00 ~ 11:40 보이는라디오 (1부) ❍ 안성고등학교 학생진행 - 산골영화제 홍보 - 프리마켓 홍보 - 사연소개 및 신청곡 PD : 김선지 EN : 신승민 DJ : 정재영, 전수경 12:00 ~ 13:00 보이는라디오 (2부) ❍ 김오수계장 진행(나도 라디오스타) - 산골영화제, 프리마켓 참여자와 함께 진행하는 라디오 PD : 박경숙 EN : 조재복 DJ : 김오수, 장유미 13:00 ~ 13.. 2018. 6. 24.
[벚꽃 명소] 무주 한풍루 자, 무주하면 떠오르는 그림들이 있습니다. 구천동, 덕유산, 스키장 등등. 그렇다면 여러분은 무주의 절반 밖에 모르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아해하는 부분이죠. 무주에 금강이 흐릅니다. 산마을 못지않게 강마을이 많습니다. 더불어 강과 어우러진 명소들이 있고, 금강으로 흘러들은 수많은 지류가 있습니다. 그중 가장 큰 남대천이 있고요. 또 하나. 무주를 찾는 수많은 관광객은 무주읍을 그냥 지나칩니다. 무주군 인구의 절반 가까이가 살고 있는 무주읍에는 여기 소개하는 한풍루를 비롯해서 등나무운동장, 최북미술관, 김환태문학관 등이 있습니다. 걷기를 즐기는 여행자라면 백두대간 마실길이 무주읍을 지나갑니다. 소읍(小邑) 무주의 골목도 자랑할만합니다. 오래된 골목에는 관광지에서는 볼 수 없는 소소한 볼거리가 많습니.. 2018. 4. 5.
春雪 지난겨울은 유난히도 추웠다. 영하 15도를 오르내리는 날씨가 한 달 가까이 지속되고, 한낮에도 영하의 날씨가 계속됐으니. 겨울은 추워야 제맛이라고 하지만, 좀 심했다. 허나, 계절의 변화는 어김없다. 절기 얘기다. 개구리가 겨울잠에서 깨어나고 새싹이 움을 틔우기 시작한다는 경칩 날 개구리 울음소리를 들었다. 그리고 다음 날, 무지막지한 봄눈이 내렸다. 산촌에 사는 사람들은 봄눈을 무서워한다. 무거운 습설에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나뭇가지가 부러지고, 긴 겨울 동안 얼어붙었던 땅이 녹으면서 지반의 흔들림으로 인한 재해를 겪기도 한다. 대신 봄눈은 순식간에 녹아 흐른다. 그래서 산골에는 봄 홍수라는 말이 있다. 눈 녹은 물이 여름 홍수 못지않게 계곡은 넘쳐흐른다. 겨울을 아쉬워하는 마음이지, 봄을 재촉하는 마.. 2018. 3. 11.
[전북 무주] 무주 벚꽃, 한풍루 한풍루 벚꽃 무주 시외버스터미널 건너편 언덕 위에는 호남 최고의 누각이라 불리는 한풍루(寒風樓)가 있습니다. 전주 한벽당, 남원 광한루와 함께 호남 3대 누각 중 하나라고 합니다. 넓은 잔디밭이 있어 따뜻한 봄날 도시락 들고 가면 한나절 행복한 시간이 되겠지요. 한풍루 벚꽃이 만개했습니다. 한풍루 주변에는 등나무 운동장과 최북미술관, 김환태 문학관이 있습니다. 2017. 4.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