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흙집160

선류산장 화전놀이 알고 보니 화전놀이는 오래된 우리네 전통문화다. 음력 3월경 교외나 산 같은 경치 좋은 곳에 가서 음식을 먹고 꽃을 보며 노는 꽃놀이로 화전(花煎)은 꽃전 즉 꽃을 붙여 부친 전으로 꽃잎을 따서 전을 부쳐 먹으며 노는 부녀자의 봄놀이다. 진달래꽃이 필 때 여럿이 모여 먹는 놀이라는 데서 그런 명칭이 생긴 것으로 알려진다. 평소 바깥나들이가 어려운 여성들에게는 일 년에 한 번 밖에 없는 공식적인 일로 일상생활에서 해방될 수 있는 날이라는 의미가 있다. 마을이나 집안 문중 여성들이 꽃놀이 계절이 다가오면 미리 통문을 돌려 함께하는 뜻을 모으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뜻이 모이면 시어른들의 승낙을 얻고 그날 먹을 음식을 준비한다. 음식을 비롯하여 놀이에 드는 경비는 화전계(花煎契)를 만들어 충당하거나 갹출한다. .. 2018. 4. 11.
시원한 흙집, 선류산장 여행에도 유행이 있습니다. 그것도 심히 탑니다. 그런 의미에서 보자면, 요즘 여행의 가장 큰 중심은 음식이 아닌가 합니다. 먹방여행! 먹기 위해 여행을 떠난다! 정보가 넘치다 보니 좋습니다. 하지만 많이 불편합니다. 일단 소문이 나면 줄을 서야 하니까요. 그래서 피해버립니다. 방송 타고 유명해지면, 그 집 안 갑니다. 다시 발품 팔아 찾으면 되니까요. 요즘 맛집 정보 올리지 않는 이유도 그런 이유라 보시면 됩니다. 하지만 블로거 입장에서 보면 손이 근질근질합니다. 알리고 싶어서죠.ㅎㅎ 그동안 모아둔 맛집 정보는 천천히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숙박 얘깁니다. 여행에는 목적이 있습니다. 그에 맞는 숙박을 비롯한 일정을 짜게 됩니다. 물론 아무 이유나 목적이 없는, ‘그냥’ 떠나는 여행도 있습니다. 그것은 대게.. 2017. 8. 7.
방 안에 바위가! 포항 선류산장 문득 그리운 풍경이 떠오를 때면 달려가는 곳이 있다. 경상북도 포항, 해발 822미터 수석봉 골짜기 끄트머리에 자리한 선류산장이다. 17년 동안 오롯이 한 자리를 지키고 있는 산장은 나무와 흙과 바람이 만든 걸작이다. 농암재와 운유당, 그리고 차 마시는 공간인 산장 본채가 조붓한 골짜기에 옹기종기 모여 있다. 흙과 나무 같은 자연적인 소재로 지은 집은 사람의 마음을 안정시켜주는 탁월한 효과가 있다. 가만 앉아 자연의 소리에 귀 기울이며 자연으로부터 얻은 먹을거리를 즐긴다. 선류산장의 가장 큰 매력은 군불 지피는 구들방에 있다. 단 하룻밤만으로도 건강해지는 느낌이다. 방 안에 바위가 있다! 집을 짓다가 큰 바위가 나왔다. 굳이 깨지 않고 그대로 둔 상태에서 방과 거실을 만들고 벽을 쌓았다. 겨울에는 온기를.. 2017. 2. 21.
강원도 오지마을에서 하룻밤 매서운 한파가 한 풀 꺾인, 어느 봄날같은 지난 1월 초에 나는 강원도 어느 오지마을에 있었다. 그곳에서 이틀 밤을 먹고 자고 놀았다. 눌산은 여행가다. 대한민국 구석구석 안 가본 곳이 없고, 모르는 곳이 없는 오지여행가이다. 하지만 이제, 오지는 없다. 그저 오랜 추억으로만 남아 있을 뿐이다. 과거에 오지로 불리던 곳들 대부분이 지금은 전혀 다른 세상이 되었다. 먼지 폴폴 날리는 흙길도 없고, 뜨근뜨근한 아랫목이 있는 오래된 집도 찾기 힘들다. 도로는 대부분 포장이 되었고, 전기가 들어오고, 전화는 빵빵 터진다. 오지여행가가 오지를 찾는 일이 하늘의 별을 따는 것 만큼이나 힘든 일이 되었다. 그렇다고 슬프거나 아쉬운 마음은 없다. 낡은 흙집이 번듯한 콘크리트 집으로 변한 걸 보면서 한평생 소원이었을 새.. 2014. 1. 22.
마지막 가을을 만나러, 포항 선류산장 "이제 겨울이네." "아직 단풍이 있는데, 가을이지." 오늘 낮에 덕유산에서 만난 등산객들 얘기다. 덕유산에 눈꽃이 피었고, 오늘 적상산에도 눈이 내렸다. 깔끔하게 결론 내리자면, 겨울이다. 겨울 옷 다 꺼내 입었거든. 사람과 山 사이에... 저 현판만 보면 가슴이 뜨거워진다. 떠나고 싶어지거든. 포항 수석봉 자락 선류산장에 다녀왔다. 그러고 보니 마지막 가을여행이었네. 불과 일주일 전인데, 오늘 만난 덕유산 눈꽃 핀 풍경이 오버랩되어 낯설다 일주일 전만 해도 선류산장에는 가을이 한창이었는데... 언제가도 정겹다. 한번 가기가 힘들지, 막상 가면 그대로 눌러 앉고 싶은 풍경이다. 여행자들을 위한 공간이 잘 마련되어 있다. 모두가 서각을 하는 효산 형님 작품들이다. 너를 보니 내가 졸립다. 햇살 좋은 창가.. 2013. 11. 18.
꿀벌생태전문가 황반장이 사는 하조마을 지난 9월 무주 머루축제장에 갔다 우연히 만난 '꿀벌생태전문가 황반장'. 독특한 외모에, 듬직한 체구, 평범하지 않은 분위기에 끌려 명함을 한 장 얻어 왔다. 눌산은 지극히 평범한 사람들하고는 놀지 않는다. 정상적인 사고방식으로 사는 사람은, 일단 재미가 없거든. 그럼? 소외(?)되고 불우(?)한 아웃사이더들하고 만 논다. 그런데 말이다. 뭔가 통했다는 느낌이 드는 건. 요즘 취재 중인 '귀농귀촌 소식지' 담당자가 마침 황반장을 취재해 달란다. 황반장이 사는 곳은 가까운 하조마을, 무주리조트 가는 길목에 있는 마을이다. 그래서 갔지. 약속시간 30분 전에 도착했다. 때 맞춰 황반장에게 전화가 왔다. 우체국에 택배부치고 금방 온다고. 그렇게 마을 한 바퀴 돌아 볼 여유가 생겼다. 찬란한 리조트가 코 앞에 .. 2013. 10. 2.
사람과 산 사이에... 선류산장 그 산에 사람이 있고, 오미자 동동주가 있단다. 더 이상 바랄게 없는 조합 아닌가. 딱 세 시간이면 달려 갈 수 있는 길이다. 경상북도 포항. 포항이지만 바다가 없는 산골에 선류산장이 있다. 칫솔 하나 달랑 들고, 가볍게 떠난다. 여전히 뜬금없는 여행을 한다. 뜻근뜻근한 구들방에서 등 지지고 잤더니, 늦잠을 잤다. 늦잠 잔게 당연한거다. 아침 햇살에 눈이 부시다. 다시, 그 햇살에 등 지지고 아침 커피만 두 잔 째다. 산장에도 가을빛이 완연하다. 산국향이 진하다. 이 방에서 잤다. 울퉁불퉁한 방바닥이 오히려 편한, 구들방이다. 황토에 담쟁이가 붉게 물들었다. 수십 번 만난 풍경이지만, 언제나 새롭다. 니들 뽀뽀하는구나?^^ 똑딱이 덕분에 아침 한나절 잘 놀았다~ 선류산장 -> http://www.sunr.. 2012. 10. 24.
봉화 동막골, 흙부대집에 사는 오영미 씨 가족 [산이 좋아 산에 사네] 봉화 동막골에 손수 흙부대집 지은 오영미 씨 가족 요즘 서점에 가면 흙집 짓는 법이나 손수 흙집 짓는 법을 알려주는 책들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그 만큼 흙집에 대한 관심이 높아 졌다는 얘기다. 흙의 사전적 의미를 찾아봤더니 ‘지구의 표면을 덮고 있는 바위가 부스러져 생긴 가루인 무기물과 동식물에서 생긴 유기물이 섞여 이루어진 물질’로 아주 단순한 이 흙이 우리 사람에게 주는 의미는 남다르다. 어릴적 향수와 건강한 삶, 흙으로 돌아간다는 자연의 섭리는 손수 흙집을 짓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이유이다. 흙집은 내 손으로 직접 지을 수 있다는 매력이 있다. 가족과 함께 평생 살아 갈 집을 내 손으로 짓는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만, 더구나 책 한 권으로 배울 수 있는 일이.. 2011. 5. 20.
폭설 후, 무주 적상산 요 며칠은 눈과의 전쟁이었습니다. 눈을 기다리고, 눈을 즐기지만, 민박집 주인에게 눈은 힘겨운 대상입니다. 얼마나 내린지도, 며칠을 내린지 모르겠습니다. 현재 쌓여 있는 양만 20cm는 될 것 같습니다. 밤부터 다시 눈이 내린다고 하지만, 지금 날씨는 다행이도 맑음입니다. 길은 녹을 테니까요. 완전 무장하고 나갑니다. 간만에 눈 좀 즐겨볼라고요. 저 정도면 눈밭에 굴러도 끄떡 없겠지요?^^ 거짓말 같은 하늘빛입니다. 아침나절까지 눈이 내렸으니까요. 적상산 눈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가고 싶은 맘 굴뚝 같지만 오늘은 좀 쉬어야겠습니다. 가래질을 얼마나 했던지 팔목이 시큰합니다. 이란 말이 무색한가요? 누가 뭐래도 내내 '봄날'이 맞습니다.^^ 체인없이도 잘 내려갑니다. 비료포대 타면 딱이겠죠?^^ 이렇게 멋.. 2010. 12.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