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3박4일 외박한 야옹이











야옹이도 주인을 닮았는지 시도때도 없이 외박을 합니다.
하루나 이틀, 길어야 사흘을 넘기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나흘이나 집을 비웠습니다.
야옹이를 찾아 동네를 몇바뀌 돌았지만 흔적도 없었습니다.
그러다 갑자기 야옹~하면서 나타난 겁니다.
돌아와줘서 고맙긴 한데, 어디서 뭘하고 지내다 온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이 녀석입니다.
3박4일 간 밤잠을 못이루게 한 놈입니다.

평소 같으면 허겁지겁 사료부터 먹던 녀석이 어리광부터 부립니다.
너도 보고 싶었다 이거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었으니 졸아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우아한 자태죠?
숫컷이지만 앉아 있는 폼이 예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나갈래?
외박하는 건 좋은데 얘기는 하고 나가거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와줘서 고맙다.
너 없인 못 살거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