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외박한 야옹이









어제 아침부터 야옹이가 안보입니다.
때론 귀찮기는 해도 늘 함께 하다 안보이니 걱정이 앞섭니다.
혹시... 삵괭이가 잡아갔나?
아니면 바람이 났나?
별 생각이 다 듭니다.
마을 식당 아주머니께 물어봐도 못봤다, 그 뒷집 아주머니께 물어봐도 못 봤다,
도데체 어디간거야!
혹시 야옹이 보면 눌산이 애타게 찾고 있다고 전해주세요~
알아떠~~^^

딱 23시간 만에 야옹이가 돌아왔습니다.
갑자기 창문에서 야~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갔다 왔어?
야~옹~
남자친구 생겼구나?
야~옹~
바람 난거야?
야~옹~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소 같으면 사료부터 먹을텐데
이 녀석 구석에 앉더니 '고양이 세수'부터 합니다.
분명 외박 한 건 맞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앉아 있는자세가 왠지 처량해 보이기도 하고.
바람 난 건 맞는 거 같은데.
상대가 맘에 안드나?
야~아~옹~
다 지 팔자인걸... 너 알아서 해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탁구공 하나 던져 줬더니 신나게 뛰어 다닙니다.
야옹이 답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갈때 나가더라도 말은 하고 가야지.
그래야 걱정 안하지.

야옹아~
우리 자~알 살자....
야~옹!


  • Favicon of https://sory0102.tistory.com BlogIcon 나비의 꿈 2009.12.10 12:12 신고

    눌산님 안녕 하시지요? 어쩜 야옹이하고 꼭 정말 대화 하신듯..글을 올리셨네요
    야옹이 표정도 또한 그렇구요...읽으면서 웃었습니다. 오늘 제게 웃을을 주신 셈이지요.며칠동안 건강도 안좋아 병원으로... 약에 취해 힘들어 했었거든요...저도 동물을...식물을 참 좋아하는데 정말 말이 통한다면 어떨지... 가끔 상상도 해봅니다. 정말 그렇다면 나비하고 제일 말을 많이 해보고 싶어요. 날마다 좋은날 되세요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12.10 20:22 신고

      종일 녀석과 지내다보니 대화가 됩니다.^^
      말 못하는 동물이지만 감정은 있겠지요.

      건강 조심하시고요, 주말 잘 보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