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무주 군민인 것이 자랑스러울 때가 있습니다.
무주리조트 사우나 갈때죠.
무주 군민은 50% 할인 혜택을 받습니다.
또 있습니다.
덕유산 곤도라도 사정없이 깎아 줍니다.^^
덕분에 리조트 세인트 휴 사우나를 자주갑니다.
집에서 15분 거리지만, 드라이브 삼아서 가는거죠.

사우나 다녀오는 길에 무주구천동의 비 개인 후  풍경을 담아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주리조트에서 라제통문 가는 길입니다.
무주구천동 33경 중 절반이 이 구간에 있습니다.

리조트 다녀가는 길에 라제통문과 반디랜드를 지나는 이 길을 통해 무주나들목으로 나가면 좋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이 되자 비가 그칩니다.
산안개 너울거리는 풍경이 그윽합니다.
산과 계곡이 많은 무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주에서 많이 봤을 겁니다.
저~기 저 노란 투톤 시내버스, 무진장여객입니다.
무주와 진안, 장수 지역을 운행하는 버스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제통문 근처의 벚나무 길입니다.
축제는 따로 안하지만 다른 벚꽃 명소에 비해 한가해서 좋은 곳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4월 초에 담은 벚꽃 길 사진입니다. -> http://www.nulsan.net/562

겨울은 이제 시작인데,
벌써부터 따뜻한 봄날이 그리워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주구천동 33경 중 하나인 '파회'입니다.
요 며칠 비가 좀 오더니 수량이 꽤 많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풍나무에 매달린 물방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 저녁나절이면 만날 수 있는 시골풍경이죠.
요즘 시골에는 대부분 장작보일러를 쓰기 때문에 이런 풍경을 심심치 않게 만날 수 있습니다.

아침이라면 그나마 낫습니다.
저녁나절 이런 풍경을 본다면 눌산은 쓰러집니다.
배고파서, 엄마 보고파서.^^

나홀로 여행 중 이런 풍경을 만난다면 참 힘듭니다.
그래서 해떨어지기 무섭게 숙소를 찾아 들어갑니다.
혼자 여행을 즐기지만, 여행은 혼자여야 한다는 지론을 갖고 있지만,
눌산도 어쩔 수 없는 사람이니까요....

주말 자~알 보내십시오....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99)
뜬금없는 여행 (308)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22)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8)
걷다 (97)
그꽃 (324)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