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雪國, 무주

2009.12.20 09:33








지난 밤 쉬지 않고 눈이 내렸습니다.
눈 쌓인 아침풍경을 상상하며 잠자리에 들기란 쉬운 일이 아니지요.
눌산은 그렇습니다.
눈만 보면 환장하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습니다.
폭설은 아니지만.
눌산을 행복하게 해주기에 충분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을은 고요합니다.
소복히 쌓인 눈 만큼이나 이야기를 가득 담고 있는 서창마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층에서 내려다 본 무주 관광안내센터 겸 아트갤러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 적상산이 보입니다.
길게 드러누운 능선에 하얀 눈이 곱게 쌓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션 입구 쪽 풍경입니다.
역시 고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션 올라오는 길 역시....
오늘 같은 날 산행을 해야 하는데...
눌산은 할 일이 많습니다.
밀린 원고 마감이 오늘이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옹이 녀석...^^
아마 이런 눈은 처음보겠지요.
신기하고, 그래서 신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늘 같은 자리.
야옹이 전용 자리입니다.
눌산을 가장 가까이서 볼 수 있는.
나도 니가 좋단다...^^

행복한 휴일되십시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山中의 고요  (2) 2009.12.21
눈밭에서 야~옹~  (10) 2009.12.20
雪國, 무주  (2) 2009.12.20
야옹이는 눈이 싫은가 봅니다.  (2) 2009.12.19
함박눈 내리는 무주의 아침  (6) 2009.12.18
산안개 흐르는 '무주구천동' 드라이브  (6) 2009.12.11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99)
뜬금없는 여행 (308)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22)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8)
걷다 (97)
그꽃 (324)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