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뒷태가 아름다운 사람

by 눌산 2010. 5. 4.
728x90
반응형









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이 있습니다. 사람 사는 집도 마찬가진가 봅니다. <언제나 봄날>은 정면보다 뒤란이 너 멋집니다. 집안을 이리저리 둘러보다가도 발길은 뒤란으로 향합니다. 자동으로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정도 뒷태라면 미스코리아감 아닌가요?^^

뒷모습에 반해 얼굴을 봤더니 폭탄이더라.는 경우 있지요. 사람은 진득한게 좋습니다. 외모보다는 실증나지 않는 뒷모습이 더 중요하단 애깁니다.

뒤란 당산나무 이파리가 서서히 연둣빛으로 물들어갑니다. 하루 하루가 다릅니다. 무심결에 바라보면 어느새 이렇게 변했나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눌산은 이 통로를 따라 수시로 들락겁니다. 뒤란에 보일러실이 있기 때문입니다. 빨갛게 물든 영산홍과 당산나무의 연둣빛이 사진기를 들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산나무 아래 평상에도 이제 서서히 손님이 찾아올겁니다. 긴 겨울 무척 심심했을텐데 말입니다.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의 '무주 여행자의 집/언제나 봄날'  (1) 2010.05.08
금강의 아침에 반하다  (8) 2010.05.07
뒷태가 아름다운 사람  (0) 2010.05.04
영동의 상징 감나무를 묶은 '안전운전'  (0) 2010.05.03
수줍은 봄빛  (0) 2010.05.03
뒤란의 민들레  (4) 2010.05.02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