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덕유산자연휴양림 '독일가문비나무숲' 무궁무진(無窮無盡)! 무주 한 바퀴-26 덕유산자연휴양림에서 만난 100년 숲, 독일가문비나무와 잣나무숲 태풍이 지나간 자리는 맑고 고요했다. 한여름 못지않게 덥고 습했던, 11년 만이라는 때 아닌 초가을 더위도 하루아침에 말끔히 사라졌다. 구천동터널을 벗어나면서 습관처럼 창문을 열었다. 살갗을 간질이는 기분 좋은 바람이 온몸을 감싼다. 한낮인데도 기온은 22도. 딱 좋다. 숲에 들기에는 아주 좋은 날씨다. 휴양(休養)을 위한 숲 목적지는 덕유산자연휴양림이다. 여름 성수기를 피해 굳이 이즈음에 휴양림을 찾은 건 다름 아닌 호젓한 숲에서 100년 세월을 오롯이 지켜 온 독일가문비나무를 만나기 위해서다. 가문비나무 앞에 독일이라는 이름은 붙어 있어 원산지가 독일일 것이라고 짐작했다. 하지만 웬걸? 본래 이름.. 2022. 9. 27.
제26회 무주반딧불축제를 빛낸 전통민속놀이 공연 무궁무진(無窮無盡)! 무주 한 바퀴-25 무주의 전통민속놀이 낙화놀이, 솟대제, 기절놀이, 무주농악, 뱃소배묻이굿놀이, 디딜방아액막이놀이 3년 만에 개최된 제26회 무주반딧불축제가 9일 동안의 일정을 마쳤다. 예년에 비해 공간 구성의 변화가 돋보였다는 평가다. 특히 아이들을 위한 공간이 다양해졌고, 야간에 볼거리가 많았다는 점, 최신 여행문화 중의 하나인 사진 찍기 좋은 포토존이 곳곳에 마련되어 있어 관람객들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어 주었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2022년 무주반딧불축제에서 돋보였던 프로그램은 무주의 전통민속놀이 공연이다. 무주읍 산의실 솟대세우기를 시작으로 안성낙화놀이와 무풍 현내리 기절놀이, 무주농악보존회 공연, 부남면 뱃소배묻이굿놀이와 디딜방아액막이놀이가 남대천과 등나무운동장, 반딧불체.. 2022. 9. 16.
제26회 무주반딧불축제, 보고! 느끼고! 즐기다! ‘반디의 꿈, 산골생태도시 무주이야기’의 주제로 열린 9일간의 여정 축제란 모름지기 볼거리, 즐길거리, 먹을거리가 많아야 한다. 지난 8월 27일부터 9월 4일까지 개최된 제26회 무주반딧불축제가 그랬다. 새롭게 선보인 프로그램들과 아름다운 야경에 취해 모두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더구나 코로나로 인해 두 해를 거른 상태라 모두들 기대하는 바가 컸다. 그래서일까. 개막식 마지막 일정으로 진행된 낙화놀이와 불꽃놀이, 드론쇼를 보기 위해 남대천에 몰린 인파는 역대 최대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남대천 주변에는 발 디딜 틈 없이 사람들로 가득했다. 행사가 끝난 후, 기자는 10분이면 갈 수 있는 거리의 집까지 무려 한 시간이 걸렸다. 얼마나 많은 인파가 몰렸는지 각자의 집과 숙소로 돌아가는 차량 행렬이 꼬리에 .. 2022. 9. 16.
제26회 무주반딧불축제, 무주낙화놀이 개막식 첫날 낙화놀이+불꽃놀이+드론쇼 2022년 무주반딧불축제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빛’이다. 야간 특정 시간대에만 볼 수 있는 반딧불이를 대신해 ‘캄캄한 밤(夜)’, ‘시원한 밤(夜)’을 테마로 한 야간 조형물은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했다. 행사장 진입로는 와인잔 조명으로 불을 밝혔고, 행사장 곳곳에 화려한 조명을 설치해 늦은 밤까지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또한 총4회에 걸쳐 진행된 낙화놀이 시간에는 불꽃놀이와 무주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드론쇼를 연계해 감동이 배가될 수 있도록 했다. 낙화놀이와 불꽃놀이, 드론쇼는 무주 남대천에서 9월 2일과 3일 두 차례 더 진행된다. 2022. 8. 31.
뜨거운 여름밤 감동의 낙화놀이 축제, 무주 '안성낙화놀이' 무궁무진(無窮無盡)! 무주 한 바퀴-24 낙화놀이, 수면 위로 떨어지는 불꽃의 향연 이보다 더 뜨거울 수는 없었다. 지난 8월 5일과 6일 두문마을에서 열렸던 열여섯 번째 안성낙화놀이 축제는 화끈했다. 발 디딜 틈 없이 빼곡히 들어찬 인파 속에서 3000개의 낙화봉이 타들어 가며 수면 위로 떨어지는 불꽃의 향연은 가히 장관이었다. 안성 낙화놀이 축제는 안성면 금평리 두문마을 주민들이 주축이 되어 매년 해오고 있는 축제다. 마을의 수호신인 당산나무에서 마을의 안녕과 평온을 기원하는 대동제를 지내는 것을 시작으로 하여 낙화놀이 시연까지, 축제는 늦은 밤까지 이어졌다. 우리나라 전통 불꽃놀이 저녁 9시. 두문마을 낙화놀이 보존회 서홍원 총무가 낙화놀이 시작을 알리며 “낙화놀이는 눈과 귀로 보고 듣는 우리나라 .. 2022. 8. 23.
꽃차가 ‘장안의 花제’! 한여름 꽃밭으로 떠나는 휴가! 마을 주민들의 情은 덤! 무궁무진(無窮無盡)! 무주 한 바퀴-23 장안마을 꽃차 체험 마침내 긴 장마가 끝났다. 타이밍도 절묘하게 휴가객이 가장 많이 떠난다는 ‘7말8초’ 코앞에서 딱 멈췄다. 무주 나들목과 만남의 광장 주변에는 자동차와 사람들의 수가 눈에 띄게 늘었다. 하지만 분위기는 예년과 사뭇 다르다. 전망 좋은 카페와 맛있는 빵집 등을 찾아가 하루를 느긋하게 보내는 것으로 휴가를 보내려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오직 휴식을 위한 시간과 나만의 여유를 즐기는 분위기다. 그들의 특징은 휴가지에서 가급적 이동을 최소화한다는 것이다. 책을 보거나 산책을 하거나 주변을 가볍게 둘러보는 정도의 움직임만으로 시간을 보낸다. 이러한 여행 트렌드에 맞춰 최근에는 농촌마을에서 도시민 유치를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 거창한 시설물을.. 2022. 8. 23.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