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무주에는 등나무운동장이 있습니다. 흔한 등나무 그늘에 불과하지만 드라마틱한 탄생비화(https://nulsan.net/2093)가 있습니다. 등꽃 개화는 예년에 비해 많이 늦습니다. 사진은 어제(5월 7일) 상황입니다.

등나무운동장은 현재 자유로운 출입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모든 문이 잠겨 있습니다. 저는 정문 반대편 귀빈석으로 오르는 2층 계단을 통해서 들어갔습니다. 무주군청 담당자에게 연락했더니 전화하면 문을 열어주겠다고 합니다.

무주군 시설관리사업소 063-320-5601

 

 

 

 

 

 

 

 

 

 

Posted by 눌산

 

 

매년 4월 말에서 5월 중순 사이에 무주 등나무운동장에는 꽃불이 켜진다. 

운동장 스탠드를 빙 둘러 포도송이처럼 주렁주렁 매달린 보랏빛 등꽃이 만발한 풍경을 상상해 보라. 정기용 건축가는 스탠드 맨 뒷줄 끝에서 끝까지 걸어 보기를 추천했다.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가장 아름답게 감상할 수 있는 방법이다.

 

현재 50% 정도 개화했다.

 

 

정기용 건축가는 1996년부터 10여년 동안 무주에서 사람과 자연, 농촌마을 공동체를 고민하며 30여개의 공공건축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1997년 당시 무주 공설운동장에는 그늘이 없는 스텐드만 덩그러니 있는 상태였다. 높은 사람들은 본부석 그늘에 앉아 있고, 주민들은 땡볕에서 벌선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공설운동장에 등나무를 심어 그늘을 드리우게 했다. 자신의 저서인 ‘감응의 건축’(2008)에서 ‘등나무운동장은 무주에서 10여년 동안 한 일 중 가장 인상 깊고 감동적이며 필자를 많이 가르치게 한 프로젝트다’라며 ‘서울에는 상암월드컵경기장이 있고 무주에는 등나무운동장이 있다’라고 소개하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등나무운동장의 탄생 배경 자체가 드라마틱하다. 대한민국 최고의 건축가가 극찬을 했을 정도니까. 작은 아이디어 하나로 시작해서, 저예산으로 최고의 효과를 올릴 수 있었다. 혹시라도 시간이 흘러 예산이 풍족해졌을 때 등나무를 뽑아내고 현대식 시설을 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무주 등나무운동장

전북 무주군 무주읍 한풍루로 326-14

 
Posted by 눌산




대한민국에 하나 뿐인 무주 등나무운동장에 등꽃이 활짝 꽃을 피웠다. 등꽃이 필 무렵이면 어르신들은 시원한 나뭇그늘을 찾아 운동장으로 모여든다. 이 즈음이면 운동장 스탠드는 지역주민들의 휴식의 장소가 된다. 오늘 현재 60% 정도 개화했다.




운동장에 들어서자마자 꽃향기가 진동을 한다. 바람에 날린 꽃향기에 현기증이 날 정도다. 머리 위로 그늘을 드리운 등나무에 보랏빛 등꽃이 주렁주렁 매달렸다.



 


등나무 그늘 아래에서 오수를 즐기던 어르신은 이렇게 멋진 운동장은 대한민국 땅 어디에도 없을걸. 대신 등나무는 집에 심으면 안 돼. 나무처럼 집안일이 꼬이거든.”하신다.






무주에는 등나무 운동장이 있다. 탄생 배경은 이렇다. 당시 무주군수에게는 고민이 하나 있었다. 크고 작은 행사가 열리는 공설운동장에 주민들의 참석이 저조했던 것. 여러 이유가 있었겠지만, 그늘이 없는 운동장에 장시간 앉아 있기 힘들다보니 주민들은 행사에 참석하는 것을 꺼려했던 것이다. 문제는 비용이었다. 예산만 많다면 고민할 이유가 없었던 것이다. 군수는 건축가 고 정기용 교수에게 고민을 토로하며 운동장을 보여줬다. 그래서 군수의 아이디어로 등나무를 심어 그늘을 만들고자 했다. 아이디어는 군수가 제공했고, 완성은 고 정기용 교수가 한 셈이다.





무주에는 건축가 고 정기용 교수의 작품이 여럿 있다. 리모델링한 무주군청을 비롯해서 적상면, 무풍면, 안성면, 무남면 주민자치센터, 그리고 천문과학관, 버스정류장, 진도리마을회관, 지금의 서창아트갤러리 등 무주의 대표 건축물 대부분이 그의 작품들이다. '무주프로젝트'란 이름의 건축물들은 무두가 자연과 인간의 교감과 감성을 일깨워 주는 작품들로 그의 저서인 '감응의 건축'을 통해 일련의 과정과 소회를 풀어냈다. 정기용 교수는 무주에서의 10여 년 동안 한 일 중에 가장 인상 깊고 감동적이었던 작품으로 등나무운동장을 꼽았다. 밋밋했던 공설운동장 스탠드에 등나무 덩굴을 올려 나뭇그늘을 만들어 낸 것이다. 그곳에는 지금 등나무 꽃이 한창이다.





정기용 교수는 설계를 하면서 자연적인 조화에 초점을 두었다. 첫째는 건축비용을 절감하는 것이었고, 두 번째는 어떠한 구조물이던지 식물이 초대되는 집이 아니라 '식물이 주인'이 되는 집이 되게끔 배려하는 설계다. 이 두 요소를 모두 충족하는 방법은 식물을 닮게 설계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렇게 탄생한 지금의 등나무운동장은 자연스러운 조화가 느껴진다.





등나무운동장에서는 반딧불축제 개폐회식을 비롯한 무주의 대표적인 행사들이 열린다.





고 정기용 교수의 저서 '감응의 건축' 등나무운동장 편 마지막 글에는 서울에는 상암 월드컵경기장이 있고, 무주에는 세계에 단 하나 뿐인 등나무운동장이 있다고 마무리했다.





등나무운동장을 보면서 드는 생각은, 이렇게 좋은 관광자원을 꼭꼭 감춰두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무주를 홍보하는 소개책자 어디에도 등나무운동장에 대한 안내가 없다. 외지에서 찾아 온 지인들은 근처에 있는 미술관이나 문학관에는 관심이 없었다. 오히려 등나무운동장을 보면서는 탄생배경과 함께 등꽃이 만발한 아름다운 풍경에 감탄하곤 한다. 여긴 서울이 아니고 무주니까!

















등나무운동장은 무주 시외버스터미널 맞은편에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무주군 무주읍 당산리 1199-3 예체문화관 | 등나무운동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눌산




무주에는 건축가 정기용 교수의 작품이 여럿있다.
리모델링한 무주군청을 비롯해서 적상면, 무풍면, 안성면, 무남면 주민자치센터, 그리고 천문과학관, 버스정류장,
진도리마을회관, 지금의 서창아트갤러리 등 무주의 대표 건축물 대부분이 그의 작품들이다.
'무주프로젝트'란 이름의 건축물들은 무두가 자연과 인간의 교감과 감성을 일깨워 주는 작품들로
그의 저서인 '감응의 건축'을 통해 일련의 과정과 소회를 풀어냈다.
정기용 교수는 무주에서의 10여 년 동안 한 일 중에 가장 인상 깊고 감동적이었던 작품으로 등나무운동장을 꼽았다.
밋밋했던 공설운동장 스탠드에 등나무 덩굴을 올려 나뭇그늘을 만들어 낸 것이다.
그곳에는 지금 등나무 꽃이 한창이다.


등나무운동장이 탄생하게 된 배경은 이렇다.
당시 무주군수는 고민이 있었다.
크고 작은 행사가 열리는 공설운동장에 주민들의 참석이 저조했던 것.
그늘이 없는 운동장에 장시간 앉아 있기 힘들다보니 주민들은 행사에 참석하는 것을 꺼려했던 것이다.
군수는 정기용 교수에게 고민을 토로하며 운동장을 보여줬다.
그래서 군수의 아이디어로 등나무를 심어 그늘을 만들고자 했다.
아이디어는 군수가 제공했고, 완성은 정기용 교수가 한 셈이다.










정기용 교수는 설계를 하면서 자연적인 조화에 촛점을 두었다.
첫째는 건축비용을 절감하는 것이었고,
두 번째는 어떠한 구조물이던지 식물이 초대되는 집이 아니라 '식물이 주인'이 되는 집이 되게끔 배려하는 설계다.










이 두 요소를 모두 충족하는 방법은 식물을 닮게 설계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렇게 탄생한 지금의 등나무운동장은 자연스러운 조화가 느껴진다.










등나무운동장에서는 반딧불축제 개폐회식을 비롯한 무주의 대표적인 행사들이 열린다.










정기용 교수의 '감응의 건축' 등나무운동장 편 마지막 글에는 서울에는 상암 월드컵경기장이 있고,
무주에는 세계에 단 하나 뿐인 등나무운동장이 있다고 마무리했다.






















































등나무 꽃이 필 무렵이면 어르신들은 시원한 나뭇그늘을 찾아 운동장으로 모여든다.
휴식의 장소가 된 셈이다.

무주생활 6년 만에 최고의 등나무꽃을 봤다. 매년 같은 곳을 찾고 있지만, 올 해가 가장 풍성하고 화사하다. 지금이 가장 절정이다.

등나무운동장은 무주 시외버스터미널 맞은편에 있다.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99)N
뜬금없는 여행 (308)N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22)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8)
걷다 (97)
그꽃 (324)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