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보여행109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끝 경상남도 남해 청소년수련원에서 해단식을 가졌습니다. 긴 여행의 피로도. 섬진강을 내 발로 밟아 보았다는 뿌듯함에 잊을 수 있는 순간입니다. 도보여행을 좋아합니다. 특히 강을 따라 걷길 좋아합니다. 사람과 자연이 어울린 이 땅의 구석구석을 만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늘 혼자 걷다 이번엔 100여 명의 대규모 군단과 함께했습니다. 사실. 정신이 없더군요. 사진을 담당해서 그나마 좀 나았던 것 같습니다. 함께 했던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섬진강 유역 11개 시군 가 주관한 '섬진강 대탐사' 기록입니다. 2007년 7월 21일-28일 / 7박 8일 2008. 5. 15.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12 하동 송림입니다. 재첩국으로 점심을 먹고 이번 도보탐사의 최종 목적지인 문도 나루를 향합니다. 진안의 데미샘을 출발한 지 오늘로 딱 일주일 째입니다. 도보탐사 마지막 날이기도 하고요. 일주일 사이에 얼굴이 말이 아닙니다. 그 잘생긴 얼굴이 말입니다.^^ 오늘이 가장 더운 날이라고 합니다. 폭염주의보까지 내려지고. 바람 한점 없는 최악의 날씹니다. 멈추면 쓰러질 정도로 열기가 대단합니다. 하동 철교 아래. 무더운 날씨에는 역시 다리 밑이 최곱니다. 강폭은 점점 넓어집니다. 아니 이미 바다를 닮아가고 있습니다. 아. 정말 싫은데. 또 다시 아스팔트 도로 위로 올라가야 합니다. 보도여행을 해보신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아스팔트 지열은 대단합니다. 말 그대로 푹푹 찝니다. 지금 걷는 이 길은 19번 국도입니다... 2008. 5. 15.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11 데미샘의 도랑물이 모여 이렇게 큰 강이 되었습습니다. 곧 바다와 만나겠지요. 조선 선조때 나주 목사를 지낸 정설이 세운 수월정. 광양 매화마을 입구에 있습니다. 수월정에서 박일용 교수님의 강의. 두 눈에 다 담을 수 없는 강은 마음에 담아 봅니다. 하동 송림입니다. 뜻 밖의 거창한 환영을 받았습니다. 하동군에서 시원한 재첩국을 준비해 놓으셨습니다. 하동 자연보호 협회 회원님들과. 하동 군수님의 환영사. 7박8일 간의 대장정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 들었습니다. 출발 할 때와는 달리 여유로움이 느껴집니다.... 보기만 해도 시원합니다. 하동 송림에서 휴식 재첩국으로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부흥식당, 동흥식당, 여여식당은 나란히 붙어 있습니다. 하동에서 그래도 잘한다는 집들이지요. 하동포구에 이른 섬진강은 이미 .. 2008. 5. 7.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10 도보 탐사 마지막 날입니다. 지난 21일 출발했으니까 딱 일주일째네요. 긴 시간을 함께 했던 사람들과, 또 섬진강과의 아쉬운 작별을 고할 시간이기도 합니다. 힘들었지만. 그래도 아쉬움은 많이 남습니다. 섬진강을 걸어서 만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기에 그렇습니다. 언제든 갈 수 있는. 한결같이 기다려주는 섬진강이지만. 더불어 함께 할 수 있는 길동무가 있었기에 저에게 이번 탐사는 특별했습니다. 피아골 수련원을 떠나고 있습니다. 오늘은 광양의 고사리 마을부터 걷습니다. 출발부터 더위와의 싸움입니다. 하지만 마지막 도보이기에 발걸음은 가벼웠습니다. 한 폭의 그림입니다. 이 긴 '걷는 자'들의 행렬 앞에 걸림돌이 뭐가 있을까요. 이 땅에 태어나, 이 땅을 두 발로 걸어보는 일은 의무와도 같습니다. 두 발로 걸.. 2008. 5. 4.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9 섬진강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이 시간이 가장 좋습니다. 시간이 점점 흐르면서 아쉬움이 더해갔는데 사진 올리는 일도 마찬가지네요 ^^ 사실, 완주했다는 뿌듯함 보다는 아쉬움이 더 컷습니다. 길 위에 서 있는 순간이 가장 행복했으니까요. 자~~ 오늘은 자전거 하이킹과 등산, 래프팅이 있는 날입니다. 걷기만 했기에 또 다른 즐거움이 있을 겁니다. 경찰 오토바이를 선두로 달리기 시작합니다. 자전거와 래프팅 코스는. 저는 이렇게 달렸습니다... 앗!~~ 오픈카군요.... ㅋㅋ 초등학교때 꿈은 대통령이었습니다. 중학교 2학년까지는 검사 판사 의사였고요. 그 후는 트럭 운전기사였습니다. 스무살이 되면서는 여행가가 되고 싶었지요. 그 꿈은 이루었습니다. 트럭운전기사의 꿈은 이루지 못했지만 언젠가는 이루어지리라 굳게 믿.. 2008. 5. 1.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8 보성강입니다. 압록은 순자강과 보성강이 만나는 두물머리로 비로소 섬진강이란 이름을 얻게 되는 곳이지요. 이제. 오후 일정 중 하나인 주암댐으로 향합니다. 주암댐입니다. 전라남도의 많은 도시가 이 물을 식수로 사용한다고 합니다. 간단한 설명을 들었고, 상사댐과 주암댐이 땅 속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것도 처음 알았습니다. 곡성군 목사동면의 신숭념 탄생지인 용산재를 지나고 있습니다. 목적지는 다시 압록. 보성강 줄기를 따라 걷는 코스입니다. 제 고향 압록 11km 표지판이 보입니다. 한낮의 더위가 만만치 않습니다. 이때 쯤이면 아무 생각이 없습니다. 보성강입니다. 섬진강에서 비해서도 더 느린 강이지요. 지리산이나 섬진강에 가려 제 빛을 발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우리가 걷고 있는 이길은 18번 국도입니다. 남.. 2008. 4. 30.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7 섬진강 유역 11개 시군 가 주관한 '섬진강 대탐사' 기록입니다. 2007년 7월 21일-28일 / 7박 8일 증기기관차와 섬진강, 그리고 17번 국도가 나란히 달립니다. 세상에 이보다 더 아름다운 풍경이 있을까요.... 달콤한 행복도 잠시. 기차가 가정역에 도착했습니다. 소요시간은 25분. 짧은 만큼 아쉬움도 큽니다. 남해까지 달렸으면 하는 마음이....^^ 최근 곡성군에서 지은 통나무 펜션입니다. 멀쩡하던 산을 도려내고 나름은 근사한 숙박시설을 마련했다고 자랑하겠지요. 10여채 정도면 소수를 위한 편의시설에 불과한데 산을 도려내면서까지 할 필요가 있었을까요. 요즘 지자체가 관심이 많은 분야과 관광입니다. 덕분에 관광 관련 강의를 많이 다니는데 대부분의 관심사가 개발입니다. 일단 크게 표나는 정책 위주.. 2008. 4. 30.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6 섬진강 유역 11개 시군 가 주관한 '섬진강 대탐사' 기록입니다. 2007년 7월 21일-28일 / 7박 8일 드디어 춘향골 남원에 입성했습니다. 관광단지 '두부마을'에서의 저녁 식사. 남원에 살면서도 이렇게 맛 있는 집이 있다는 걸 몰랐습니다. 종종 이용해야겠습니다. 요천변 야외음악당에서의 한여름밤의 음악회 극립국악당과 춘형문화예술회관에서는 수시로 공연이 있습니다. 남원을 방문하시면 꼭 한번 찾아보시길..... 하루 일과의 끝은 토론입니다. 남원에서 하룻밤을 보내고 곡성으로 향했습니다. 곡성하면 기차마을이 있습니다. 폐선 된 전라선 철로를 이용한 기차여행 코스가 있습니다. 군수님이 직접 나오셔서 환영해 주셨고요.... 곡성역에서 단체사진. 곡성 기차마을에는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에 등장했던 증기기관차.. 2008. 4. 30.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5 섬진강 유역 11개 시군 가 주관한 '섬진강 대탐사' 기록입니다. 2007년 7월 21일-28일 / 7박 8일 순창 고뱅이 어살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습니다. 순창 고추장마을 88고속도로를 타고 지나다니면서 수없이 만난 건물이었습니다. 좋은 자료 잘 봤습니다. 순창에서 점심을 먹고 다시 출발합니다. 옥과천이 합류하는 합강리에서 대강면소재지를 향하는 길입니다. 논두렁을 지나.... 섬진강과 가장 가까운 길을 걷고 있습니다. 남원시 대강면에 있는 무진정에서 잠시 휴식을 취합니다. 잠시 후에 방문하게 될 금호타이어 공장이 멀리 보입니다. 곡성 청계동 계곡 맞은편 송림에서 단체사진 곡성 금호타이어 공장을 방문하여 폐수 처리 시설을 둘러 보고 있습니다. 남원 하수처리장 방문 2008. 4.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