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1,6장인 무주장과 2,7장인 설천장터에서 39년째 찐빵을 팔고 계시는 올해 '7학년'의 할머니가 계십니다. 오다가다 먹어 본 맛에 감동해서 제 블러그에 소개하게 되었는데. 그 기사가 시사IN에 실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장날 할머니께 기사가 실린 잡지를 갖다 드렸습니다.
한 손으로 입을 가린채 수줍게 웃으시는 모습이 아름다우십니다.
제 블러그를 보고 가끔 찾아오는 사람들이 있나 봅니다.
장사 잘된다고 특별히 좋을 것도, 그렇다고 귀찮을 것도 없지만. 부끄러운신 모양입니다.
"앞으론 사진 고만 찍어."하시더군요.
찐빵 2천원 어치만 달라고 했더니 덤으로 하나 더 얹어 주십니다.



아래는 시사 IN 8월 2일 자 46호에 실린 내용입니다.

   
ⓒozikorea.tistory.com
39년째 설천장터에서 찐빵을 파는 ‘7학년’ 할머니.





여행에서의 만남은 또 다른 즐거움이자 행복이다. 배낭을 자주 꾸리는 블로거 눌산(ozikor ea.tist ory.com)은 그 사실을 잘 안다. 얼마 전에도 나제통문 근처에서 ‘맛있는 만남’을 가졌다.
<…얼마 전 전라북도 무주군 설천면 설천장(2일·7일)에 다녀왔습니다. 오래전에 여행을 하다가 설천에서 맛있는 찐빵을 아주 맛있게 사먹은 적이 있는데, 마땅히 식당도 없고 해서 혹시나 하며 그 찐빵집을 찾은 거지요. 그런데 놀랍게도 여전히 그 자리에 있더군요. 메뉴는 딱 두 가지, 감자떡과 찐빵입니다. 찐빵의 맛은 좋은 재료와 숙성 과정에 달렸습니다. 숙성이 잘된 찐빵은 식어도 맛있습니다. 아니, 식었을 때 더 맛있습니다.

39년 동안 한자리를 지켜온 주인 할머니의 연세는 올해 7학년(70세)입니다. 수줍어서 한손으로 입을 가리고 “7학년” 하시는 모습이 소녀 같습니다. 장터의 맛 하면 뭐니 뭐니 해도 푸짐한 인심이죠. 바로 건너편 좌판에서 꽈리고추 2000원어치를 샀더니, 덤으로 얹어주는 가지와 감자가 더 많습니다. 사라지는 것들이 많은 탓에 설천 장터의 찐빵 파는 할머니는 고귀합니다.
그렇다면 찐빵 맛은 어떨까요? 두말하면 잔소리입니다. 쫀득쫀득한 밀가루의 맛과 통팥의 씹히는 맛이 바로 옛날 찐빵 맛 그대로입니다. 아참, 감자떡아. 너도 맛있었어 ^^. 설천이 어디냐고요? 나제통문이 있는 동네입니다. 무주읍에서 15분쯤 거리죠.>
Posted by 눌산





요즘 시골장 뭐 볼거 있나 합니다. 하지만 예나 지금이나 달라진 것이라고는 장터를 찾는 사람들 뿐입니다. 시골 오일장을 떠돌며 장사하시는 분들을 보면 대부분 수십년을 한결같이 그 자리에 계시니까요. 시골 분위기 제대로 느끼는데는 여전히 오일장이 최곱니다.

전라북도 무주군 설천면 설천장(2,7일)을 찾아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래전 여행중에 설천을 지나다 찐빵을 사먹은 적이 있습니다. 마땅히 식당도 없고 해서 요기나 할 생각이었는데 두고두고 생각이 날 만큼 맛있었습니다. 너무 맛있었던 기억에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그 찐빵집을 찾아봤는데 여전히 그 자리에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찐빵집이란 표현보다는 그냥 좌판이 맞는 말이지만. 이 집의 주인인 할머니는 바로 저 자리에서만 39년째라고 하십니다. 설천 장터 입구 농협 건너편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뉴는 딱 두가지. 감자떡과 찐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찐빵의 맛은 좋은 재료와 숙성과정에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통팥을 좋아합니다. 옛날 찐빵이 맛있었던 것은 바로 통팥이기 때문이죠. 숙성이 잘 된 찐빵은 식어도 맛있습니다. 아니. 식었을때 더 맛있습니다. 안흥찐빵이 맛있는 건 바로 그 이유때문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39년 동안 한자리를 지켜오신 할머니의 연세는 올해 7학년이라고 합니다. 연세에 비해 정정하시죠?
"올해 연세가 어떻게 되세요?"
"7학년"
수줍어서 한 손으로 입을 가리고 "7학년"하시는 모습이 소녀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터의 맛하면 뭐니뭐니해도 푸짐한 인심이죠. 바로 건너편 좌판에서 꽈리고추 2천원어치를 샀더니 덤으로 얹어 주는 가지와 감자가 더 많습니다. 사라지는 것들이 너무나 많은 세상에 설천 장터에서 만난 찐빵파는 할머니가 존경스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맛은 어떨까요. 두 말하면 잔소립니다. 쫀득쫀득한 밀가루의 맛과 통팥의 씹히는 맛이 바로 옛날 찐빵 맛 그대롭니다.
아참! 감자떡 너도 맛있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천이 어디냐구요? 바로 저 나제통문이 있는 동넵니다. 무주읍에서 15분쯤 거리죠. 나제통문은 무주구천동 33경 중 제 1경입니다.


할머니의 찐빵 맛을 보실려면 무주장(1,6일)과 설천장(2,7일)에 가시면 됩니다. 나제통문과 구천동 계곡, 무주리조트를 한바퀴 돌아오는 코스로 좋습니다.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99)N
뜬금없는 여행 (308)N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22)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8)
걷다 (97)
그꽃 (324)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